전체뉴스

Total News

스마트한 샴푸 습관으로 비단 머릿결 만들기

입력 2012-03-19 09:52:18 수정 2012-03-19 09:53: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황사로 인한 먼지와 각종 꽃가루 등에 노출되기 쉬운 계절 봄.

이러한 환경은 두피 오염과도 연계되기 때문에 방치할 경우 탈모, 모발 건조증 등 각종질환으로 번질 수 있다. 하지만 평소 샴푸만 꼼꼼하게 잘해도 탈모, 비듬 예방, 심지어 두피노화까지 더디게 만들 수 있다. 토털 뷰티 브랜드 ‘애브뉴준오’에서는 ‘올바른 샴푸법’을 공개한다.

머리를 감을 때는 두피와 모발의 오염을 제거해 주는 샴푸를 가장 먼저 활용하고 트리트먼트, 에센스 순으로 사용한다.

샴푸를 시작하기에 앞서 브러싱으로 어느 정도 두피의 먼지를 털어 낸 후 미온수로 두피와 머리카락을 골고루 적신다. 물의 온도는 체온과 비슷한 37도 전후의 따뜻한 물이 이상적이다.

그 다음 자신의 두피 특징에 적합한 지성용, 혹은 건성용 샴푸를 적당량 덜어 손으로 거품을 낸 뒤 머리 뒤쪽에서 앞쪽으로 골고루 마사지 하듯 문지른다. 이 때 너무 힘을 주거나 손톱을 세우면 두피에 상처가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모발을 미온수로 여러 번 헹궈낸 후 모발 끝 부분에 모발 보호와 모발 손상 진행을 막아주는 헤어 트리트먼트를 발라 주고 다시 깨끗이 씻어 내어 마지막에는 약간 찬물로 헹군다.

타월 드라이 시 비비지 말고 톡톡 두드려가며 물기를 제거해야 머리 결이 상하지 않는다. 더불어 에센스는 일시적인 코팅 막을 형성하여 자외선을 차단하는 효과가 있으니 샴푸가 끝난 후 발라 마무리 한다.

올 봄 두피 건강과 찰랑거리는 머리결을 위해 스마트하게 ‘올바른 샴푸법’을 실행에 옮겨 보자.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나는 몇 점 아빠일까?
· 유기농 화장품은 무조건 좋다? 피부 유해한 천연성분 공개
· 미혼女 절반, 결혼 늦는 이유 ‘경제적 부담 때문’
· 아모레퍼시픽, 라네즈 4월부터 최대 10% 가격인상
· 주요 온라인몰 유아동품 기획전, “엄마도 아기도 함박웃음”

입력 2012-03-19 09:52:18 수정 2012-03-19 09:53: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