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유아교양]자꾸자꾸 화가 나

입력 2012-03-19 13:28:09 수정 2012-03-19 13:29: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자꾸자꾸 화가 나』(큰북작은북 펴냄)는 짜증내고 화내는 아이의 진짜 속마음을 들여다보고, 그럴 때 엄마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알려 주는 그림책이다.

쿨쿨 신나게 자고 있는데 어린이집에 가야 한다고 깨우는 엄마. 아이는 왜 만날 어린이집에 가야하는지 이해할 수 없어 화가 난다.

냉장고 문을 열고 아이스크림을 꺼내려는데 배탈 난다고 그만 먹으라는 엄마. 오늘은 한 번 밖에 안 먹었는데 왜 배탈이 난다고 하는지 이해할 수 없어 아이는 화가 난다.

이렇게 일상생활에서 아이가 화내는 상황을 보여주면서 어른들에게는 당연히 이해되는 상황이 아이에게는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일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책 후반부에서 엄마가 아이에게 상황을 이해시키기보다 아이의 화난 마음을 알아주고 생각을 들어준다. 아이의 화를 진정시키는 모습은 부모들에게 올바른 아이 교육법과 깨달음을 전달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나는 몇 점 아빠일까?
· 유기농 화장품은 무조건 좋다? 피부 유해한 천연성분 공개
· 미혼女 절반, 결혼 늦는 이유 ‘경제적 부담 때문’
· 아모레퍼시픽, 라네즈 4월부터 최대 10% 가격인상
· 주요 온라인몰 유아동품 기획전, “엄마도 아기도 함박웃음”
입력 2012-03-19 13:28:09 수정 2012-03-19 13:29: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