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공정위, SPC ‘파리크라상’ 가맹점 불공정 행위 조사

입력 2012-03-20 10:07:27 수정 2012-03-20 14:36: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공정거래위원회가 SPC 그룹 계열사이자 제빵 프랜차이즈 업체 파리크라상에 대해 본사 조사에 나섰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지난 19일 파리크라상 경기 성남 본사와 역삼동 서울사무소를 급습해 자료와 파일 등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조사를 통해 공정위는 SPC그룹 측이 가맹점주를 대상으로 매장 확장과 인테리어 재시공 등 투자 확대를 강요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SPC그룹은 초기 가맹점 계약 시에는 33∼39㎡(10∼13평)의 소형매장을 계약하고, 재계약 시에는 이를 66㎡(20평) 이상으로 확장할 것으로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SPC는 특수 관계의 인테리어 시공업체에 가맹점 재시공을 몰아줬다는 의혹도 사고 있다.

한편, 공정위는 지난 2월 프랜차이즈 가맹점주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인테리어 강요 등 불공정행위에 대해 엄중 제재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시대 화장품 브랜드 숍] 미샤 VS 더페이스샵
· 아이사랑카드&다둥이행복카드로 알뜰하게 책 구입해요
· 봄철 안전산행, 좋은 등산화 고르기 부터!

· 미란다 커, 완벽한 S라인 매력 발산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따스한 봄볕에 피부 망가진다
· 할머니도 손쉽게… ‘스마트 유아용품’
입력 2012-03-20 10:07:27 수정 2012-03-20 14:36: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