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상사가 부당한 명령을 내릴땐 어떻게..

입력 2012-03-26 14:58:48 수정 2012-03-26 14:59: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상사의 부당한 명령을 거절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온라인리서치 리서치패널코리아가 운영하는 패널나우(3월 20일부터 26일까지 만 25세 이상 70세 미만 남녀회원 8,834명을 대상으로 '당신이 상사의 부당한 명령을 거절하는 방법은 무엇입니까?'를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 ‘직접적으로 거부 의사를 표현한다’ vs ‘억지로 한다’가 각각 25%(2,220명)와 24%(2,108명)로 1, 2위를 차지했다.

‘말이나 행동으로 직접적으로 거부의사를 표현한다’를 택한 사람들은 ‘지금 맡은 일에 조금 더 충실하고 싶다면 부당한 명령을 확실히 거절해야 한다. 아니면 이도 저도 못하게 된다’ ‘제대로 의사표시를 하지 않으면 계속 끌려다닐 수 밖에 없다. 그래서 마음 단단히 먹고 거절했더니 그 다음부터는 다른 동료가 타켓이 됐다’ ‘내 할 일을 제대로 하면 부당한 명령에 대해 거절할 때도 자신이 생긴다. 일단 내 책임과 의무를 다 해야 거절할 수 있다’고 이유를 밝혔다.

반면 ‘하기 싫어도 상사가 시키기 때문에 억지로 한다’를 택한 사람들은 ‘상사가 시키는데 어쩔 수 없이 한다. 문제는 나는 그래왔는데 나의 부하들은 토를 단다는 거다’ ‘안한다고 하면 그만두겠다는 이야기 밖에 안된다. 부당하든 정당하든 상사의 명령을 거절할 방법이 없다고 본다’ ‘상사의 명령을 거부하려고 하면 더 많은 일을 시킨다. 괜히 갈등을 만들거나 싫은 소리 듣기 싫어서 그냥 시키는 대로 억지로 한다’고 말했다.

3위는 19%(1,635명)로 ‘본인의 능력 밖의 일이라고 하면서 사실상 거절한다’가, 4위는 13%(1,138명)로 ‘굉장히 바쁜 척을 하면서 시간이 없다고 변명한다’가 기록했다. 이어 ‘상사 앞에서는 하겠다고 하고 차일피일 미룬다’가 10%(885명)로 5위를, ‘자신의 업무가 아니라면서 다른 사람에게 미룬다’가 4%(388명)로 6위를 나타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10명 중 8명, ‘어린이집 CCTV 설치 원해’
· 봄철 뾰루지에 대처하는 클렌징 방법
· 무제한 데이터로밍, 24시간 꽉 채워 쓰세요!
· 어린이집 이용, 이제는 맞벌이 부모부터
· 남은 와인, ‘이젠 버리지 마세요’
입력 2012-03-26 14:58:48 수정 2012-03-26 14:59: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