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수도권 VS 지방 매매·전세값 격차 역방향 질주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수도권 VS 지방 매매·전세값 격차 역방향 질주

입력 2012-03-27 13:05:03 수정 2012-03-27 13:05: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 3년간 수도권과 지방간 아파트 매매가격 간극은 크게 좁혀진 반면, 전세가격 격차는 다소 벌어져 매매값과 전세값 차이가 역방향 추이를 나타낸 것으로 드러났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부산과 경남지역을 중심으로 한 지방 아파트값의 훈풍이 이어지면서 3년 전 765만원까지 벌어졌던 수도권과의 매매가격 차이가 최근 3.3㎡당 638만원으로 좁혀졌고, 동기대비 전세가격은 수도권이 임대료상승을 주도하면서 185만원에서 226만원으로 41만7천원 벌어졌다.

부동산써브(http://www.serve.co.kr)가 2009년 이후 수도권과 지방의 아파트 가격을 분석한 결과 지방 평균아파트값은 3월 현재 3.3㎡당 552만원으로 3년 전과 비교해 단위당 123만5천원 높아졌다.

그러나 같은 기간 수도권은 DTI규제와 가격조정·거래부진이 동반되며 1천193만원에서 1천189만원으로 오히려 3만5천원 매매가격이 하락, 수도권과 지방의 3.3㎡당 매매가격 격차는 지난 3년 동안 꾸준히 감소해 2012년 3월 현재 638만원까지 간극을 좁혔다.

특히 2009년 35.9%수준이던 수도권대비 지방 아파트 매매값 비율은 몇 년 사이 46.39%까지 축격하며,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갈아탈 수 있는 주거이동 기회를 넓히고 있다. 부산(211.8만원), 경남(182.4만원), 전북(157.3만원), 대전광역시(154.7만원) 등, 지방아파트 대부분이 매매가 상승을 견인하며 수도권에 비해 가격 수준을 한 단계 높였던 반면, 인천(-22.1만원)과 경기(-7.7만원)가 가격하락을 이끌며 지방과의 매매가 격차를 줄이는 요인이 되고 있다.

하지만, 전세시장은 매매시장과 정 반대의 길을 가고 있다.

지방 평균 전세값은 3월 현재 3.3㎡당 369만원으로 3년 전과 비교해 단위당 110만1천원 높아진 반면, 수도권은 443만원에서 595만원으로 151만8천원 상승하며 지방의 전세가격 상승추이를 앞질렀다. 수도권과 지방의 3.3㎡당 전세가격이 오히려 185만원에서 226만원으로 41만7천원 격차를 벌이며 매매시장과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냉탕과 온탕으로 대변되는 수도권과 지방 또는 매매·전세시장의 시장양극화가 지역별 가격 격차를 좁히거나 넓히는 등, 차별화를 부추기고 있다. 지역 간 이동이나 상품선택의 폭이 넓어질 수 있는데, 올해는 세종시와 혁신도시 등 공기업과 관공서 이전 이슈가 본격화되는데다, 경기변동을 심하게 타는 부동산시장 특성상 갈아타기나 임차매물을 검토하고 있는 수요자들이라면, 수도권과 지방의 매매·전세값 방향성을 면밀히 주시할 필요가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 시대 패션 액세서리] 브루노말리 VS 질 스튜어트
· 불황에 강한 역세권, 분양시장의 영원한 블루칩
· 황사로부터 내 아이 지키는 법
· 보챌 때마다 젖 먹은 아이, IQ 높아
· 과민성대장증후군, 유산과 연관 있다
· 소녀시대 서현 올 블랙 공항패션 “시크한 뉴욕커 변신”
입력 2012-03-27 13:05:03 수정 2012-03-27 13:05:03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