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개 코코넛크림 땅콩과자' 리콜.. 알레르기 환자 특히 주의

입력 2012-03-27 15:28:26 수정 2012-03-27 15:29: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태국 머레이사의 '코개 코코넛크림 땅콩과자'가 해외에서 리콜 조치됐다.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안전센터는 27일 해외에서 리콜 조치된 코개 코코넛크림 땅콩과자가 국내에서도 유통된 사실을 확인하고, 우유·계란에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이라면 해당 제품 섭취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호주뉴질랜드 식품기준청은 이 제품에 우유와 계란 성분이 혼입되어 있는데도 이를 표시하지 않아 알레르기 또는 과민증이 있는 소비자가 섭취할 경우 부작용 발생 가능성이 높다며 지난 2월 리콜 조치했다.

해당 제품은 265g, 125g 두 가지 용량의 오렌지색 캔 형태로 판매되고 있으며 유통기한과 관계없이 모든 제품이 리콜대상이다.

소비자원이 해당 제품의 국내유통 여부를 조사해 본 결과 지난해 이후 265g 용량 캔 제품 3만1200개가 국내로 수입돼 유명 인터넷 쇼핑몰과 대형마트에서 유통되고 있으며, 국내유통 제품도 우유와 계란 성분표시가 누락된 사실이 확인됐다.

유럽연합(EU), 미국, 호주 등에서는 식품알레르기, 아토피 환자의 보호를 위해 성분 표시위반 제품은 즉시 리콜조치하고 있으나, 국내 법규에는 원재료 성분 미표시 제품이 리콜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문제점으로 지적돼왔다.

이에 소비자원은 "소비자안전주의보 발령을 통해 우유, 계란에 알레르기가 있는 소비자에게 이 제품 섭취를 즉각 중단하도록 당부했다"며 "해당 수입업체에는 자발적 리콜을 권고해, 인터넷쇼핑몰과 대형마트에서 판매중인 제품의 회수 조치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 시대 패션 액세서리] 브루노말리 VS 질 스튜어트
· 불황에 강한 역세권, 분양시장의 영원한 블루칩
· 황사로부터 내 아이 지키는 법
· 보챌 때마다 젖 먹은 아이, IQ 높아
· 과민성대장증후군, 유산과 연관 있다
· 소녀시대 서현 올 블랙 공항패션 “시크한 뉴욕커 변신”
입력 2012-03-27 15:28:26 수정 2012-03-27 15:29: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