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계절 옷 정리 스트레스? 이렇게 수납하면 ‘간편’

입력 2012-03-27 15:29:36 수정 2012-03-27 15:30: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찬바람 쌩쌩 불던 겨울이 지나고 햇볕 따스한 봄이 왔다. 요즘처럼 계절이 바뀔 때 워킹맘을 가장 힘들게 하는 것은 무엇일까?

한국워킹맘연구소에서 워킹맘 300명을 대상으로 ‘계절이 바뀔 때 가장 나를 힘들게 하는 것?’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워킹맘 중 174명(60%)이 ‘옷장 정리’를 꼽아 1위에 올랐다.(2위 아이들 감기, 3위 건조증 및 알레르기 증세)

또한 그 이유로는 ‘계절별로 옷을 바꿔줘야 하지만 시간도 없고, 시도한다고 해도 중간에 지쳐서 결국 마무리를 못하고 계절을 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에 한국워킹맘연구소는 이러한 워킹맘들의 옷장 정리 스트레스를 줄여주기 위해, 한국정리수납컨설턴트협회 정경자 협회장의 자문을 얻어 봄맞이 시테크 옷장 정리 수납 노하우를 소개했다.

▲ 봄맞이 옷장 정리 수납 노하우

한국정리수납컨설턴트협회 정경자 협회장은 “워킹맘들이 옷장 정리를 어려워하는 이유는 모든 옷들을 다 꺼내 놓기 때문이다. 옷을 다 꺼내놓으면 정리하기도 힘들뿐더러 결국 지쳐서 마무리를 하지 못하게 되는 것”이라며, “옷장 정리를 하고자 마음을 먹었다면 첫째는 오늘 정리 수납에 투자할 수 있는 시간, 둘째는 체력, 셋째는 즐겁게 정리수납 할 수 있는 마음을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고 전했다.

우선, 시간 없는 워킹맘들이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옷장 정리 수납을 마무리하기 위해서는 순서를 정하고 기본 원칙을 지켜야 한다.

* 1단계: 입을 옷, 입지 않을 옷, 보관할 옷을 구분한다.

입지 않은 옷은 버리는 기준을 정하고, 사이즈가 맞지 않거나 유행이 지난 옷은 기증을 하거나 의류 분리수거함에 넣어 처리한다. 보관할 옷은 종류별(겨울 상의, 하의 등)로 분류해 보관하고 라벨링을 해 찾기 쉽게 한다.

* 2단계: 옷장의 공간을 확인한 후 레이아웃을 그린다.

옷을 수납할 수 있는 크기와 공간을 확인하고 옷을 걸 수 있는 공간, 서랍의 개수, 선반의 크기 등을 파악한다. 사용하기 편리한 동선을 고려해 어디에 무엇을 어떻게 넣을지 레이아웃을 그리는 것이 중요하다.

* 3단계: 같거나 비슷한 종류끼리 분류해 장소를 정한다.

색깔별, 종류별, 빈도별, 용도별로 분류한다. 옷걸이에 걸 경우 색깔, 긴팔, 짧은 팔, 새 옷과 입었던 옷을 구별하고 드라이한 옷은 걸기 전에 비닐을 벗겨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뒀다가 보관하도록 한다.

양복의 깃은 세워서 걸어둬야 먼지가 깃에 쌓이는 것을 방지할 수 있고, 블라우스는 흘러내리지 않는 논슬립 옷걸이를 사용하며, 아이 옷은 어린이용 옷걸이를 사용해야 옷이 늘어나지 않는다.

또 자주 입지 않는 옷은 선반의 안쪽에, 자주 입는 옷은 선반의 앞쪽에 수납한다. 서랍은 상의, 하의, 스커트 등 같은 종류별로 구분해 수납하는 것이 사용하기 편리하다.

* 4단계: 옷의 모양과 크기에 따라 개는 방법과 수납 방법을 정한다.

옷을 개기 전에 옷장의 서랍이나 선반, 수납용 바구니의 크기와 깊이를 고려하고 세워 넣기, 눕혀 넣기, 겹쳐 넣기, 말아 넣기 등 수납방법을 달리하는 것이 좋다.

세워서 넣어두면 찾아 꺼내기 쉬운데 만약 서랍의 높이가 높지 않아 세워 넣기 어렵거나 보관용을 수납할 경우에는 눕혀 넣는 것이 공간 활용에 좋다. 소재가 부드러워 모양이 흐트러지기 쉽거나 여러 번 접어야 할 경우는 돌돌 말아 넣는 것이 좋으며 청바지는 반 정도 겹치도록 수납한다. 특히 옷을 수납할 경우 넣고 꺼내기 쉽게 공간의 70퍼센트만 수납하는 것이 깔끔한 수납의 비결.

* 5단계: 다양한 수납 도구를 활용한다.

바구니, 우유팩, 칸막이 등을 활용해 수납을 하게 되면 옷들이 섞이지 않아 수납의 질서를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서랍 밑에 신문을 깔아 놓으면 방습효과와 방충 효과가 있으므로 벌레나 먼지가 끼지 않아 이중 효과를 얻을 수 있다.

* 6단계: 서랍과 바구니, 보관용 상자에 이름표를 붙여 찾기 쉽게 한다.

이름표를 붙이고 자리를 정해두면 꺼내고 다시 그 자리에 넣게 돼 수납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상자 속에 들어 있는 물건 종류에 따라 다양한 색깔의 이름표를 붙여도 좋고, 내용물을 사진으로 찍어 붙여 놓으면 한눈에 알아볼 수 있어 더욱 편리하다.

한국워킹맘연구소 이수연 소장은 “워킹맘들은 바쁘다 보니 옷장 정리를 비롯해 집안 정리를
잘 못하는 것이 사실이다”라며, “가족들에게 미안함을 지닌 채 계절을 나지 말고, 미리 공간별로 수납의 원칙을 익힌다면 워킹맘들도 전업주부 못지않게 살림의 여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 시대 패션 액세서리] 브루노말리 VS 질 스튜어트
· 불황에 강한 역세권, 분양시장의 영원한 블루칩
· 황사로부터 내 아이 지키는 법
· 보챌 때마다 젖 먹은 아이, IQ 높아
· 과민성대장증후군, 유산과 연관 있다
· 소녀시대 서현 올 블랙 공항패션 “시크한 뉴욕커 변신”
입력 2012-03-27 15:29:36 수정 2012-03-27 15:30: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