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CJ CGV, 장애우 영화관람 위해 앞장선다

입력 2012-03-30 11:31:37 수정 2012-03-30 11:32: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CJ CGV는 영화진흥위원회, CJ E&M과 손잡고 '장애인의 영화 관람환경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본 업무협약으로 장애인들은 ‘한글자막 및 화면해설’을 통해 비장애인처럼 영화관에 와서 최신의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받게 됐다.

이를 위해 CJ E&M은 한국영화 콘텐츠 수급을, 영진위는 CJ E&M이 제작,배급하는 한국영화에 한글자막과 화면 해설을 제공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CJ CGV는 ‘한글 자막 및 화면해설’ 영화의 극장 상영 및 관람 지원을 담당한다.

구체적 실천 방안으로는 ‘장애인 영화관람 데이’를 신설해 4월 17일 '시체가 돌아왔다'를 시작으로 매월 셋째 주 화요일 프라임 시간대에 전국 CGV 11개 극장에서 ‘한글자막 및 화면해설’ 영화를 상영한다.

또, ‘장애인 영화관람데이’ 참석이 힘든 시청각 장애인을 위해 해당 영화를 장애인 관람용 DVD로 작품당 800개를 제작해 국립중앙도서관, 장애인 특수 도서관 등 전국 125개 기관에 무료로 배포한다.

뿐만 아니라 올해 하반기부터는 아동청소년을 CGV에 초청해 ‘한글자막 및 화면해설’ 영화를 상영하며, 동시에 장애 이해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CJ CGV 서정 대표는 “CJ CGV는 한국 영화산업의 균형적인 발전을 위해 2004년도부터 다양성영화 전용관 ‘무비꼴라쥬’ 를 개설하고 문화 소외 계층을 위한 ‘나눔의 영화관’을 추진하는 등 사회공헌활동에 적극적으로 앞장서왔다.” 며, “앞으로 장애인들이 최적의 관람환경에서 한글자막과 화면해설이 추가된 다양한 최신영화를 관람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할 것” 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송혜리 기자(shl@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시대 패밀리레스토랑] 빕스 vs 애슐리

· 양돈협회 돼지고기 공급 중단, ‘무관세로 뿔났다’
· 워킹맘도 전업맘과 친해지고 싶어요!
· 경기맘 D라인 패션쇼 참가 ‘임산부 모델’ 모집

· '새봄맞이 직거래장터' 전국 확대 개장
· 차인표 효과? 기부 문화 바람이 분다

입력 2012-03-30 11:31:37 수정 2012-03-30 11:32: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