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소맥 비율은? ‘3:7’

입력 2012-04-03 11:31:48 수정 2012-04-03 11:32: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소맥 비율은 3:7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업체 엠브레인이 3월 한 달간 서울과 부산 지역의 20~30대 소비자 400명을 대상으로 소주, 맥주 조합 주류문화 관련 소비자 트렌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소맥’을 마시는 연령대와 선호하는 비율, 선호 브랜드, 인기비결, 즐기는 장소와 시점 등에 대한 재미있는 결과가 나왔다.

평소 음주 시 ‘소맥을 마신다’고 답한 비율은 전체 응답자의 85.0%를 차지했다. 또한 ‘즐겨 마신다’고 답한 24.5%의 응답자 중 20대 초반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해 과거 ‘폭탄주’가 중년 직장 남성들이 마시는 술이라는 이미지를 가졌던 것과는 크게 달라졌음을 알 수 있다.

소비자들이 인식하는 소맥의 장점은 ‘목넘김이 부드러워서’가 64.7%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제조과정이 즐거워서’, 3위는 ‘원하는 도수로 맞춰 먹을 수 있어서’, 4위는 ‘금방 취할 수 있어서’로 나타났다. 1~2위 답변에서는 남녀 차이가 거의 없었으나, 3~4위 답변에서는 상대적으로 남성 응답자가 ‘금방 취할 수 있어서’, 여성 응답자가 ‘원하는 도수로 맞춰 먹을 수 있어서’를 소맥의 장점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맥 제조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비율이다. 가장 선호하는 소맥 비율에 대한 질문에는 47.1%가 ‘3:7’ 비율을 골라 1위를 차지했으며 상대적으로 20대에게 인기가 높았다. 2위는 36.8%를 차지한 ‘2:8’ 비율이다. ‘2:8’ 비율은 30대가 더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돼, 30대보다 20대가 저 높은 도수의 소맥을 즐긴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소맥 제조 시 가장 맛있는 소주는 38.6%를 차지한 ‘참이슬’, 맥주 1위는 37.4%를 차지한 하이트 맥주다. 하이트 맥주는 상대적으로 남성보다 여성 응답자의 선호 비율이 높았고, 20대의 선호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소맥이 가장 필요한 순간에 대해서는 41.2%로 ‘직장 회식’과 ‘친구들과의 모임’이 공동 1위를 했다. 3위는 12.4%의 응답률을 보인 ‘MT’였으며 연령대가 높을수록 ‘직장회식’, 연령대가 낮을수록 ‘친구들과의 모임’ 및 ‘MT’에서 소맥이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 시대 베이비스킨케어] 존슨즈 베이비 VS 궁중비책
· 날씬한 몸매 원한다면 자궁 먼저 다스려라
· 공효진 파워! 화보 공개 후 판매량 500% 오른 상품은?
· 원빈-강소라, 첫 화보촬영 사진 공개“어떻게 찍어도 그림!”
· 브랜드 성공전략, 끊임없는 영역 확장이 생명!!

입력 2012-04-03 11:31:48 수정 2012-04-03 11:32: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