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더페이스샵 ‘밀크플러스’ 자발적 리콜, 바디로션 용기에 클렌저가...

입력 2012-04-04 11:39:52 수정 2012-04-04 11:40: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소비자원 소비자 안전센터는 더페이스샵의 '밀크플러스 카밍 모이스쳐 바디로션' 제품 일부에 바디클렌저가 잘못 충전돼 판매되고 있어 해당 업체가 자발적 리콜 중이라고 4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더페이스샵의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업체인 한국콜마에서 지난 1월 14일 생산한 제품으로, 동일상품명의 ‘바디클렌저’ 생산 중 해당 ‘바디로션’ 용기가 일부 혼입됨에 따라 로션제품에 바디클렌저가 잘못 충전돼 생산 판매된 것으로 확인됐다.

더페이스샵은 잘못 충전된 리콜 대상 제품을 4월 3일 현재까지 56개 회수했다고 밝혔다.

주로 목욕 후에 몸에 발라 피부에 흡수시키는 ‘바디로션’과 달리 ‘바디클렌저’는 샤워할 때 사용한 후 반드시 씻어내야 하는 제품으로 피부에 바른 후 장시간 방치하면 피부 자극 등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안전주의보 발령을 통해 동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는 반드시 제조일자(2012.1.14)와 내용물을 확인하고, 리콜대상 제품인 경우 판매처에 즉시 반품하도록 당부했다. 아울러 해당 업체에는 자발적 리콜을 권고해 해당 제품에 대한 회수 조치가 진행 중이다.

더페이스샵은 향후 재발방지를 위해 제품 구분이 용이하도록 라벨 디자인을 변경하고, OEM 생산업체의 제조공정에 대한 품질관리와 검수 시스템을 보다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y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불가항력 의료사고, 국가가 70% 부담

· 컬러 혹은 프린트의 유혹, 매력만점 ‘워너비 원피스’
·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소맥 비율은? ‘3:7’
· 수입유모차 가격거품?…현명하게 구입하기

· 국내산 냉장 삼겹살 최대 40% 싸게 팔아

입력 2012-04-04 11:39:52 수정 2012-04-04 11:40: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