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산후관리사 과정’으로 중년여성 취업문 열려

입력 2012-04-10 10:32:57 수정 2012-04-10 10:33: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결혼 후 여성의 취업문은 미혼일 때보다 좁아지는 것이 현실이다. 특히 전문직이 아닌 중년여성의 취업은 더욱 어렵다. 그러나 출산경험만 있어도 유리한 분야가 있다. 바로 산후관리사과정이다.

서울성동여성인력개발센터는 산후관리사 양성과정을 신설하고 수강생을 모집하고 있다. 산후관리사 교육은 2주로 비교적 기간이 짧고 모자건강관리부터 수유, 마사지, 아이목욕 등을 배우게 된다.

센터 측은 이미 인력파견 기업과 업무제휴를 맺었으며, 수료자 전원을 취업시키겠다는 계획이다.

김희형 서울성동여성인력개발센터 관장은 “산후관리사는 출산경험이 있는 4~50대 여성이 유리한 만큼 경력단절 기간이 길어 입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도전하라"고 조언했다.

한편 통계청은 지난 2월 27일 셋째, 넷째 다둥이 출산이 십년 만에 5만 명을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출산장려를 위한 정부정책 또한 체계적으로 펼쳐지고 있어 산후관리분야의 인력수요는 늘어날 전망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승연 기자 (l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시대: 캠핑용품] 코베아 VS 콜맨
· 김수현 임시완···누나 마음 여는 연하남 스타 뜬다
· 2030女 절반이상 외모 관리하는 男에 호감 느껴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가장 중요한 태교는? ‘음식’
· 프랜차이즈 가맹점, 월평균 425만원 수익
· 아이들과 함께 ‘그림잔치’ 참여하세요

입력 2012-04-10 10:32:57 수정 2012-04-10 10:33:09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