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잘 입은 수유복이 아이 두뇌발달 돕는다?…수유복 고르는 팁

입력 2012-04-12 11:35:32 수정 2012-04-12 11:36: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모유수유하는 엄마들의 필수품 수유복. 평상복이 아닌 만큼 자주 입을 일이 없어, 대다수의 산모들은 무작정 예쁜 디자인을 찾기 일쑤다.

하지만 수유복은 기능의상이며, 아이의 시각과 여린 피부에 직접적으로 자극을 주기 때문에 꼼꼼하게 살펴보고 골라야 한다.

▲실내용 수유복


주로 실내에 있는 산모라면 부드럽고 털 빠짐이 없는 얇은 소재의 수유복이 좋다.

털 빠짐이 있는 소재는 아이의 호흡기에 이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엄마의 살갗처럼 부드럽고 체온을 느낄 수 있는 얇은 소재는 아이에게 편안함과 안정감을 형성하는데 도움이 된다.

임부복 쇼핑몰 맘스케치 정동욱 대표는 “요일에 따라 빨강-파랑-주황-노랑-초록 순으로 실내용 수유복 컬러를 바꿔주면, 돌 전 아이에게 시각적인 자극을 주어 자연스럽게 두뇌계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조언했다.

컬러별로 옷을 갈아입기가 어렵게 느껴진다면 빨간색과 노란색 옷을 번갈아 입어 주는 것도 좋다. 신생아의 경우 망막의 발달상 푸른색을 보지 못하지만 붉은색이나 노란색은 구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외출용 수유복에 딱이야


원색이 아이의 두뇌 기능향상에 좋다지만, 매번 외출용으로 원색의 수유복을 입기는 조금 부담스럽다. 이럴 때는 무채색에 스트라이프나 기하학적인 패턴이 들어간 스타일을 고르는 것이 좋다.

실제로 한 조사기관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생후 2개월 이후의 아이는 단색의 심플한 옷을 입은 사람보다 줄무늬나 패턴이 들어간 옷을 입은 사람을 더 많이 쳐다본다고 한다.

이는 사람이 많은 곳에서 아이를 엄마에게 집중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좋으며, 시각 영역 확대와 발달에 도움이 되는 모빌과 비슷한 효과를 낼 수 있다.

사진출처 : 맘스케치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승연 기자 (l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음식 짜게 먹는 청소년, 비만 가능성 80% 높다

· [기자의 눈] 속옷도 SPA 시대
· 다이어트 원한다면? 양파 껍질을 먹어라
· 파리바게뜨 등 가맹점, 5년 이내 리뉴얼 못한다
· 대표 동안 여배우들의 봄철 뷰티 시크릿 No.1

입력 2012-04-12 11:35:32 수정 2012-04-12 11:36: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