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익사이팅 뉴질랜드! 이색여행지 가득

입력 2012-04-17 11:52:13 수정 2012-04-17 11:53: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뉴질랜드 여행지하면 광대한 자연, 푸르른 숲과 에메랄드 빛 호수, 끝없이 펼쳐진 설원들이 먼저 떠오른다. 하지만 좀 더 알고 보면 뉴질랜드만의 독특한 지형과 지역 특징을 이용한 흥미로운 이색여행지들이 뉴질랜드 곳곳에 가득하다.

뉴질랜드의 빙하지형을 체험할 수 있는 빙하투어와 전 세계적으로 멸종위기에 놓인 새 키위를 볼 수 있는 기회는 오직 뉴질랜드에서만 가능하다. 대도시 한 가운데에서 번지점프를 하거나, 튜브를 타고 즐기는 동굴탐험, 남극기지 체험까지 특별한 재미가 있는 뉴질랜드 이색여행지가우리를 부르고 있다.

▲ 수억 년의 세월을 견뎌온 원시 빙하의 얼음세계 ‘프란츠 조셉 빙하투어’

남극과 가장 가까운 나라 뉴질랜드는 세계에서 가장 쉽게 빙하를 구경하고 체험 할 수 있는 곳이다. 빙하투어 중에서도 크라이스트처치(Christchurch)에 속한 서던 알프스(Southern Alps)에 있는 프렌츠 요셉 빙하(Franz Josef)투어가 가장 인기다.

빙하투어를 하는 방법에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전문 가이드의 안내에 따라 빙하가 있는
곳까지 직접 걸어 올라가는 방법이다. 장대한 광경의 빙하절벽과 빙하호수, 계곡들을 보며
태고의 자연을 온몸으로 느끼기에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다른 하나는 헬리콥터를 타고 빙하를 내려다보기도 하고 빙하의 포인트 지점에서 내려 가이드의 안내를 받으며 빙하투어를 하는 것이다. 이 방법은 큰 체력을 소모하지 않고도 빙하가 만들어낸 신비한 지형의 얼음동굴, 산봉우리, 빙탑 등을 체험할 수 있다.


▲ 뉴질랜드 키위를 만나러 떠나는 야간투어 ‘레인보우 스프링스 키위 와일드라이프 파크’

뉴질랜드 로토루아(Rotorua)에 위치한 생태관광지 레인보우 스프링스 키위 와일드라이프 파크(Rainbow Springs Kiwi Wildlife Park)는 뉴질랜드의 놀라운 자연 환경과 야생동물들을 낮과 밤에 모두 관찰 할 수 있는 곳이다. 특히 이곳에서는 뉴질랜드의 상징이며, 뉴질랜드에만 살고 있는 키위새를 볼 수 있다.

현재 그 수가 적고 멸종위기에 놓여있어 뉴질랜드 정부에서는 특별히 보호정책을 펴서 키위를 관리하고 있다. 키위는 날개가 퇴화되었고 하루에 18시간 정도 잠을 자는데, 밤에 활동이 활발해 야간에 볼 수 있을 확률이 높다.

야간투어가 진행되는 밤에는 7백 개의 조명들이 크리스탈로 반사되어 화려한 색깔들로 꾸며진 환상적인 모습에 신비하면서도 오묘한 야생공원의 모습이 연출되어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 뉴질랜드 최대의 수족관에서 다채로운 체험 ‘켈리 탈튼 남극 체험관 &언더워터 월드’

오클랜드에 위치한 켈리 탈튼 남극 체험관 & 언더워터 월드(Kelly tarlton's Antarctic Encounter & Underwater World)는 남극의 과거, 현재 모습을 보고 수 천 종류의 남극 야생동물과 해저생물들을 만날 수 있는 곳이다.

모노레일을 타고 들어가면 1911년에 남극 탐험 중 사망한 스콧 선장의 남극기지를 재현한 곳이 나오고, 남극 기지의 내부 모양이나 탐험가들의 생활상, 각종 장비를 둘러 볼 수 있다.
언더워터 월드에서는 세계 최초로 만들어진 120m의 바다 밑 해저터널을 걸으며 생생한 바닷속 체험을 할 수 있다. 가오리에게 먹이를 직접 주거나, 그물망에 안에서 또는 그물망 없이 상어를 만나는 등 스릴 넘치는 어드벤쳐를 즐길 수도 있다.


▲ 오클랜드 도심에서의 번지점프 ‘스카이점프’

미션 임파서블의 톰 크루즈가도심 고층 빌딩 사이를 뛰어내릴 때의 스릴을 조금이나마 맛보고 싶다면 스카이 점프(Sky Jump)에 도전해 보자.

스카이 점프는 뉴질랜드는 물론 남반구에서 가장 높은 192미터 높이의 오클랜드 스카이타워(Auckland Sky Tower)에서 스카이 점프용 복장을 착용하고 뛰어내리는 것이다. 53층 높이에서 발만 앞으로 내디디면 고속으로 낙하해서 발이 먼저 부드럽게 땅에 닿게 되며, 번지와는 달리 다시 튀어 오르거나 거꾸로 매달리게 되는 일이 없다. 약 16초 동안 시속 75킬로 속도로 낙하하며 이때 오클랜드 시내 상공을 날아다니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스카이 점프를 하면 스카이 타워 전망대를 볼 수 있는 티켓을 덤으로 얻는데 오클랜드 야경 감상을 특별히 추천한다.

▲ 어두컴컴한 동굴 속 액티비티 ‘블랙워터 래프팅’

뉴질랜드 북섬 중심에 위치한 세계적 관광지 와이토모(Waitomo)는 동굴에서 블랙 워터 래프팅(Black Water Rafting)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블랙 워터 래프팅을 하면서 오랜 시간 자연이 만들어낸 넓고 깊은 루아쿠리 동굴 (Ruakuri Cave)속으로 들어가 종유석의 신비로움과 아름다움을 구경한다.

블랙 워터 래프팅은 방수복을 착용하고 헤드라이트 헬멧을 쓴 후, 2시간 동안 동굴 속을 걷거나 튜브를 타고 물살을 따라 내리 오르며 스릴 넘치는 액티비티를 경험하는 것이다. 마지막에는 수 천 마리의 반딧불이가 빛내는 환하고 아름다운 불빛의 향연으로 감동을 더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스트라이프부터 체크패턴까지! 이제훈 수트룩 종결자 등극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만성피로, 무엇이 문제일까

· 스토케, 80주년 기념 ‘사은품 증정 이벤트’ 진행
· 가족이 함께하는 농업체험, 서울시 ‘그린투어’ 참여자 모집
· 천연기념물센터, ‘어린이 자연유산 체험 프로그램’ 운영

입력 2012-04-17 11:52:13 수정 2012-04-17 11:53: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