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생필품,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12% 저렴

입력 2012-04-17 11:55:58 수정 2012-04-17 11:56: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생활필수품 구매 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12%, SSM보다는 15.4%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경영진흥원은 지난 4월 2일과 3일 양일간 전국주부교실중앙회를 통해 36개 생활필수품목의 가격을 비교·조사한 결과, 전통시장의 평균 가격이 22만 536원으로, 대형마트 25만 554원에 비해 12%, 기업형슈퍼마켓(이하 SSM) 26만 709원 대비 15.4% 저렴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품목별로는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나 SSM과 비교해 대부분 가격 우위를 보였다.


전통시장은 대형마트 대비, 건어물이 22.4%로 가장 저렴했고, 그 다음으로는 채소류(18.9%), 가공식품(14.4%), 곡물(11.6%), 공산품(8.9%), 생육(8.7%), 선어류(7.3%), 과일(2.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SSM과 비교하면 공산품이 22.7%로 가장 저렴했고, 건어물(18.8%), 채소류(18.6%), 생육(16.4%), 곡물(15.3%), 가공식품(9.2%), 선어류(6.1%)가 뒤를 이었다.

개별 품목으로는 전통시장이 대형마트·SSM보다 전체 36개 품목 중 80%인 29개 품목에서 저렴했다.

대형마트 대비, 감자가 45.5%로 가장 저렴했으며, 다음으로 오징어젓갈(42.1%), 오이(34.2%), 생닭(27.0%), 멸치(26.5%), 깐마늘(21.3%) 등으로 조사됐다.

SSM과 비교하면, 세제(37.2%), 감자(34.5%), 상추(31.4%), 멸치(29.8%), 콩(27.7%) 등의 순으로 저렴했다.

이는 가정에서 닭볶음탕 재료로 감자와 생닭을 전통시장에서 구매 시 대형마트보다 평균 34% 저렴하게 준비할 수 있다는 의미다.

한편, 지난 2월 가격 조사와 비교하면 전통시장이 1.1%(22만2,983원→22만536원) 하락했으며, 대형마트가 1.5%(25만4,293원→25만0,544원), SSM 역시 1.5%(26만4,654원→26만0,709원) 하락했다.

시장경영진흥원 측은 “격월 단위로 연간 6회, 전국주부교실중앙회에 의뢰해 전국의 36개 전통시장과 전통시장 인근 대형마트(36개), SSM(34개, 제주도 제외)를 대상으로 생활필수품 36개 품목에 대한 현장가격 조사를 시행하고 있다”며, “이 조사는 소비자에게 동일 상품에 대한 가격비교 정보를 제공해 보다 경제적인 쇼핑을 가능하게 하고, 대형마트 대비 전통시장의 가격 경쟁력을 명확히 제공함으로써 전통시장 이용을 촉진시킬 수 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스트라이프부터 체크패턴까지! 이제훈 수트룩 종결자 등극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만성피로, 무엇이 문제일까

· 스토케, 80주년 기념 ‘사은품 증정 이벤트’ 진행
· 가족이 함께하는 농업체험, 서울시 ‘그린투어’ 참여자 모집
· 천연기념물센터, ‘어린이 자연유산 체험 프로그램’ 운영

입력 2012-04-17 11:55:58 수정 2012-04-17 11:56: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