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산나물 곰취와 독초 동의나물의 차이점은?

입력 2012-04-17 12:59:53 수정 2012-04-17 13:00: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봄철 4~5월에는 야생식물류에 의한 식중독 사고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봄철 야산이나 등산로 주변에서 자생하는 야생식물류를 산나물로 오인·섭취하거나, 원추리 등 식용 나물을 잘못 조리하거나, 비식용부위를 섭취하면 식중독 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특히 전문가가 아닌 일반인들은 독초와 산나물의 구별이 쉽지 않으므로 산에서 직접 산나물을 채취해 섭취하지 말아야 한다. 현재 원추리나물 식중독은 104명(2009, 경기), 15명(2010, 경기), 5명(2011, 경북)이며, 각시투구꽃 식중독은 6명(2011, 전북) 발생했다.

산나물로 오인하는 대표적인 식물류는 여로, 동의나물, 자리공 등이 있다. 잎에 털과 주름이 없는 원추리와 달리, 독초인 여로는 잎에 털이 많고 잎맥이 나란히 뻗어 잎맥 사이에 깊은 주름이 있다. 동의나물은 주로 습지에서 자라며, 둥근 심장형으로 잎은 두껍고, 앞·뒷면에 광택이 있으므로, 부드러운 털로 덮여 있는 곰취잎과는 구별된다.

또한 식용가능한 산나물 중 원추리, 두릅, 다래순, 고사리 등은 고유의 독성분을 미량 함유하고 있으므로 반드시 끓는 물에 데쳐 독성분을 제거한 후 섭취해야 한다. 특히 원추리는 자랄수록 콜히친(Colchicine)이라는 물질이 많아져 독성이 강해지므로 어린순만 채취해 충분히 데쳐서 섭취한다.

독초를 섭취한 후, 설사나 복통, 구토, 어지러움, 경련, 호흡곤란 등의 증세가 나타나면 즉시 손가락을 목에 넣어 먹은 내용물을 토하게 하고, 가까운 병원 등에서 치료를 받는다. 토한 후에는 뜨거운 물을 마시게 하고, 병원으로 이동할 때에는 먹고 남은 독초를 함께 가져가는 것이 좋다.

식약청은 "산나물에 대한 충분한 지식이 없는 경우, 야생식물류를 함부로 채취하지 말 것“이라며, “식용 가능한 산나물도 주의해 섭취하는 등 산나물의 올바른 섭취방법을 확인·준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스트라이프부터 체크패턴까지! 이제훈 수트룩 종결자 등극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만성피로, 무엇이 문제일까

· 스토케, 80주년 기념 ‘사은품 증정 이벤트’ 진행
· 가족이 함께하는 농업체험, 서울시 ‘그린투어’ 참여자 모집
· 천연기념물센터, ‘어린이 자연유산 체험 프로그램’ 운영

입력 2012-04-17 12:59:53 수정 2012-04-17 13:00: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