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사랑을 주문하세요’ 모금방송 55억원 걷혀

입력 2012-04-19 10:26:27 수정 2012-04-19 10:27: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CJ오쇼핑의 모금방송 ‘사랑을 주문하세요’가 100회를 맞아 특별한 사연을 소개한다.

지난 4월 5일 엄마의 심한 임신중독증으로 인해 29주 만에 제왕절개로 세상에 나온 몽골인 아기 아너딸은 880g의 초극소 저체중 출생아로 태어났다. 최소 100일 동안은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한국에서 유학 중인 아너딸의 부모는 20대의 어린 나이로, 넉넉하지 않은 집안 형편에 수입도 일정하지 않다. 학교에 다니는 시간 외에 이삿짐 배달 등 아르바이트를 하며 생활비와 등록금을 겨우 마련하고 있어 아너딸의 병원비 마련은 더욱 힘든 상황이다.

이런 아너딸이 CJ오쇼핑과 CJ도너스캠프가 함께 하는 모금방송 ‘사랑을 주문하세요’의 100번째 주인공에 선정되어 시청자들의 사랑을 전달받게 된다.

CJ오쇼핑은 4월 22일 일요일 저녁 6시부터, 모금방송 ‘사랑을 주문하세요’ 100회 특집 방송을 진행한다. ‘사랑을 주문하세요’는 주위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도움을 전하기 위해, 어려운 이웃의 사연을 소개하고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모금을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아너딸에게 도움을 주기 원하는 고객들은 22일 저녁 6시부터 전화를 통해 기부 신청 접수가 가능하다. 전화번호는 02-3406-4800이며, 상담원과 통화 후 원하는 금액으로 정기 기부 신청을 하면 된다.

모금 방송에서 기부된 수익금은 CJ도너스캠프, 한국메이크어위시재단, 월드비전을 통해 소외된 이웃들과 어려운 환경에 있는 아이들의 생활비, 병원치료비, 교육 지원비 등으로 사용된다.

지난 2004년부터 시작해 9년째를 맞는 모금방송 ‘사랑을 주문하세요’는 현재까지 누적 모금액 약 55억 원(연간 정기기부 누적금액 기준)으로, 총 100명 이상의 어려운 아이들에게 도움을 줬다.

CJ오쇼핑은 2004년부터 사랑 나눔 대바자회, 결식 아동 돕기 도시락 판매 등을 선보였다. 개당 2,000원의 도시락을 방송에서 판매, 고객이 도시락을 구매해서 얻은 수익금을 결식 아동들에게 전달했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05년에는 결식 아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는 평가를 받으며 홈쇼핑 방송 최초로 방송위원회가 선정하는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2009년부터는 연말 특별 모금방송 프로그램인 ‘오! 쇼핑의 기적’을 진행하며, 방송인 김승현, 탤런트 김남주, 야구선수 추신수 등 유명 인사들과 함께 따뜻한 나눔 캠페인을 벌여오고 있다.

이 외에도 CJ오쇼핑은 모금방송을 통한 수익금으로 사랑의 집 짓기, 해외 학교 건립 지원, 저소득층을 위한 건강기금 설치 등의 지원활동을 벌이면서 주변 이웃들과의 상생을 실천해왔다.

CJ오쇼핑 대외협력팀 신윤용 팀장은 “100회를 맞는 CJ오쇼핑의 모금방송은 일요일 저녁이라는 홈쇼핑 프라임 시간대의 시간 자산을 기부한다는 차원에서 사회 공생을 실천해왔다는 데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주변의 소외된 이웃들에게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그들과 상생할 수 있는 방법들을 계속 찾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 시대 : 먹는 화장품] 아모레 퍼시픽 VS CJ 제일제당
· 올 봄, 매혹적인 컬러 블루에 빠지다

· 센스있는 이모되기! 어린이날 선물 고르는 노하우
· 유아스트레스, 자연으로 치유하라
· 카페인 부작용, 성인보다 청소년 더 심해
· 호텔가, 어린이날 '잊을 수 없는 추억 만들기'에 나서

입력 2012-04-19 10:26:27 수정 2012-04-19 10:27: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