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식품첨가물이 필요한 이유는?

입력 2012-04-23 09:09:40 수정 2012-04-23 09:15:5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몸에 나쁠 것만 같은 식품첨가물, 왜 넣는 것일까?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식품첨가물의 사용 필요성을 알기 쉽게 제작한 '식품첨가물, 왜 필요한가요?' 리플릿을 제작·배포한다.

이번 리플릿은 그동안 식품첨가물에 대해 막연한 불안감을 가지고 있던 소비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 인식전환을 유도하기 위해 발간됐다. 리플릿에는 식품첨가물의 용도별 사용목적과 실생활에서의 적용사례를 함께 기재해 소비자의 이해를 돕고자 했다.

리플릿에 수록된 용도별 식품첨가물 종류는 보존료, 산화방지제, 감미료, 착색료, 착향료, 발색제, 유화제, 산도조절제, 팽창제, 고결방지제 등이다.

'보존료'는 식품의 신선도와 영양을 유지시키기 위해 사용되는 첨가물로, 식품에 세균, 곰팡이 등 미생물이 증식하는 것을 막아 식중독 발생 위험을 낮추는 역할을 한다. 종류로는 소르빈산, 안식향산, 프로피온산 등이 있다.

'산화방지제'는 식품 내 지방의 산패와 산화를 지연시키고, 영양소 손실과 색소 변색을 막아 식품 품질을 지켜주는 역할을 한다. 만약 유지에 산화방지제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산패가 쉽게 되고 색깔도 검은색으로 변하고 냄새가 나게 된다. ‘산화방지제’ 종류로는 부틸히드록시아니솔(BHA), 디부틸히드록시톨루엔(BHT), 아황산염류 등이 있다.

'감미료'는 식품에 단맛을 내기위해 사용되는 첨가물로, 설탕 단맛의 수백배에 달하지만 칼로리는 거의 없는데다 소화되지 않고 바로 배설되기 때문에 혈중 포도당 농도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는다. 종류는 아스파탐, 수크랄로스, 아세설팜칼륨, 삭카린나트륨 등이다.

'발색제'는 햄, 소시지 등 육류가공 시 검붉은색으로 변해 상품가치가 떨어지는 것을 막고 고유의 색을 유지, 개선시켜 주기 위해 사용되는 첨가물이다. 통조림(혐기성 조건)에서 자라는 보툴리누스균 생육억제효과도 있어 식중독 예방에 효과적이다. 종류는 아질산나트륨, 질산나트륨, 질산칼륨이 있다.

'소포제'는 제조과정에서 발생하는 거품을 방지하거나 감소시켜 식품 품질을 향상시키는 역할을 하는 첨가물로 규소수지 등이 사용된다.

이 밖에도 빵 제조 시 사용되는 '팽창제', 스프분말 등 식품 입자를 굳지 않게 만드는 '고결방지제', 식품 고유의 향을 유지시키는 '착향료' 등에 대한 내용도 수록됐다.

식약청은 “식품첨가물은 과학적으로 안전성이 확인된 것만 국내 사용이 허가되므로, 기준·규격에 적합하게 제조된 식품은 안심하고 섭취해도 된다”며, “앞으로도 식품첨가물에 대한 불신과 잘못된 정보 확산을 방지하도록 대국민 홍보 및 교육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식품첨가물, 왜 필요한가요?' 리플릿은 '식품첨가물정보방' 홈페이지((http://www.kfda.go.kr/fa) 〉자료실)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시대: 학습지] 대교 vs 웅진씽크빅
· [워킹맘!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워킹맘도 승진하고 싶어요
· 뷰티업계, ‘SNS 소통 마케팅’ 활발!
· 행복감이 두 배, 내가 만드는 ‘폴리케이크’
· 하루를 든든하게, 아침에 ○○○ 드세요
입력 2012-04-23 09:09:40 수정 2012-04-23 09:15:5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