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어버이날 디너쇼, 3인3색 효 디너콘서트 인기요인은?

입력 2012-04-23 09:09:42 수정 2012-04-23 09:16: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어버이날 디너쇼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 과거 트로트 일색에서 클래식과 재즈, 국악 등 다양한 장르에 속한 아티스트가 출연하는 디너쇼가 인기를 끌고 있다.

2012 어버이날 디너쇼 중에서 가장 눈길을 끌고 있는 홍지민, 오정해, 웅산 출연 '어버이날 기념 3인3색 효 디너콘서트' 는 신선하고 세련된 기획력과 레퍼토리로 각광받고 있다.

공연을 기획한 대상기획에 따르면, 과거 어버이날 기념 디너쇼, 디너콘서트에도 변화가 감지된다.

대상기획 송은상 대표이사는 "과거에는 트로트 공연만이 어버이날 공연의 전부라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근래에는 지난 해 선풍적인 인기를 모은 세시봉 열풍에 힘입어 클래식, 재즈에 관심이 많은 중장년층을 위한 공연이 선호되고 있다. 부산에 계시는 한 고객분은 '3인3색 효 디너콘서트'를 관람하기 위해 부모님과 부부가 참석한다고 알려오기도 했다. 또한, 서편제로 유명한 오정해씨의 팬들도 상당수 참석을 희망하는등 이제 어버이날 디너쇼도 취향에 맞는 공연에 대한 높은 선호도를 직접적으로 체감하고 있다." 고 밝혔다.

이번 공연에서 홍지민은 뮤지컬 '드림걸즈'와 '캣츠'의 대표적인 곡 '들어줘요'(Listen)와 '메모리'를 열창한다. 오정해는 남도민요 '성주풀이'와 박범훈의 '배 띄어라', 재즈 아티스트 웅산은 피아졸라의 '나는 마리아야', 크리스 크리스토퍼슨의 '이 밤을 보낼 수 있게 도와줘요', 윤향기의 '여러분' 의 레퍼토리를 준비했다.

홍지민, 오정해, 웅산 3인3색 효 디너콘서트는 어버이날인 5월 8일(화) 오후 6시 30분 그랜드 하얏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다.

티켓문의는 인터파크 1544-1555, 대상기획 02)337-2773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시대: 학습지] 대교 vs 웅진씽크빅
· [워킹맘!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워킹맘도 승진하고 싶어요
· 뷰티업계, ‘SNS 소통 마케팅’ 활발!
· 행복감이 두 배, 내가 만드는 ‘폴리케이크’
· 하루를 든든하게, 아침에 ○○○ 드세요
입력 2012-04-23 09:09:42 수정 2012-04-23 09:1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