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레오 세이어, 보니 타일러, 맨해턴스가 뭉쳤다!

입력 2012-04-24 11:27:02 수정 2012-04-24 11:28: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 명곡의 3인방 레오 세이어, 보니 타일러, 맨해턴스의 합동공연이 5월 12부터 13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다.

레오 세이어는 1978년 그래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R&B 노래상을 받았고, 국내에서도 DJ 김기덕, 기타리스트 김태원 등의 컴필레이션 앨범에 자주 등장해 왔다.

‘토털 이클립스 오브 더 하트(Total eclipse of the heart)’로 1983년 빌보드 차트 1위에 오른 바 있는 보니 타일러는, 매력적인 허스키 보이스로 80년대 고고장을 점령했다.

7080세대 R&B 음악의 정수를 보여주는 5인조 흑인 R&B 그룹 맨해턴스 역시 제23회 그래미 최우수 R&B 그룹 퍼포먼스상을 수상했다. 맨해턴스의 음악은 70년대 고고장에서부터 90년대 나이트클럽까지 ‘블루스 타임’마다 단골로 등장했던 추억의 노래.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출연진들이 본인의 곡 외에도 비틀즈의 ‘렛 잇 비(Let it be)’, 영화 ‘사랑과 영혼’의 주제곡 ‘언체인드 멜로디(Unchained Melody)’ 등을 불러줄 예정이어서 그야말로 라디오 세대의 감성을 적시는 추억의 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공연 문의 02 2052 5988.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송혜리 기자(shl@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미혼女 65%, ‘배우자 연봉, 본인의 2배 넘어야!’
· 서울시 “산후조리원 이용요금 공개”
· 임산부가 먹어서는 안 될 음식은?
· 레이디 가가, 서울공연 어떤 의상을 선보일까?!
· 육영재단, 어린이축제 ‘푸른 꿈을 찾아서’ 개최
· [리뷰]영화 ‘어벤져스’ Oh, My, Hero

입력 2012-04-24 11:27:02 수정 2012-04-24 11:28: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