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웃도어룩, 드라이클리닝 하지 마세요

입력 2012-04-27 10:44:42 수정 2012-04-27 10:45: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날이 따듯해지면서 가볍고 화사한 색상의 옷을 입은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마음까지 설레게 하는 봄옷이지만 얇고 까다로운 소재가 많아 제대로 관리를 해주지 않으면 얼룩·손상 때문에 한철 입고 버려야 하는 경우가 생긴다.

세탁전문 프랜차이즈 크린토피아가 알려주는 똑똑한 관리법으로 깔끔한 스프링룩을 연출해보자.

▲ 쉬폰, 입고 나서 바로 세탁해야

봄철 원피스 소재로 인기 많은 쉬폰은 소재가 얇기 때문에 땀이나 오염으로 쉽게 색깔이 변할 수 있다. 그러므로 입고 난 후 바로 세탁하는 것이 좋으며, 물세탁 시 미어지는 현상이 있으므로 물빨래보다는 드라이클리닝을 맡기는 것이 좋다.

부득이 집에서 세탁해야 한다면 중성세제를 물에 풀어 조물조물 손세탁 한 후 물기를 뺀 다음 그늘진 곳에 말려준다. 쉬폰 소재는 자외선에 노출되면 섬유가 손상될 수 있기 때문에 햇빛에 말려선 안 된다. 또 다른 옷이나 액세서리의 마찰로 옷감의 올이 나가기 쉬우므로 주의한다.

▲ 니트, 레몬즙으로 보풀 예방

니트는 구입 후 처음 2번 정도는 드라이클리닝을 해주는 것이 좋다. 가정에서 세탁할 때도 세탁기를 이용하면 보풀이 심해지거나 형태가 변형될 수 있으므로 되도록 손세탁 한다. 손세탁 시에는 울 전용 세제를 탄 미지근한 물에 니트를 담가 지그시 눌러 빤다. 보풀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마지막 헹굴 때 레몬즙을 조금 넣는 것도 방법이다. 세탁기를 이용할 때는 반드시 세탁망을 이용하고 완벽하게 탈수한 후 뉘어서 말린다.

▲ 흰색 블라우스, 식초 더하면 하얗게

봄철 자주 입는 흰색 블라우스나 셔츠류의 경우 표백 기능뿐만 아니라 살균, 소독까지 가능한 섬유 표백제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땀이 밴 흰 옷의 경우 오랫동안 두면 누렇게 변하므로 빨래를 할 때 약간의 식초를 넣으면 얼룩이 없어지고 하얗게 된다. 단, 섬유에 식초가 직접 닿지 않도록 주의하며 달걀껍질이나 레몬 껍질을 넣고 삶으면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 아웃도어룩, 드라이클리닝 하지 마세요

최근 산에서뿐 아니라 여행, 스포츠, 일상복으로도 입을 수 있는 멀티 아웃도어룩이 인기다. 그 중 고어텍스 제품은 드라이클리닝을 했을 경우 고어막이 갈라져 과자처럼 부스러지는 등 미세한 막이 손상돼 방수기능이 저하될 수 있으므로 미지근한 물로 손세탁하는 것이 좋다.

아웃도어 전용세제나 중성세제를 이용하면 되며, 표백제와 섬유유연제는 옷감을 상하게 하므로 사용하지 않는다. 발수성이 떨어지면 발수 스프레이를 뿌려주거나, 얇은 천을 덮고 가장 낮은 온도에서 스팀다리미를 사용해 다림질하면 고어텍스 원단 자체의 발수기능을 회복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크린토피아 R&D팀 박성민 연구원은 “봄철 의류는 쉬폰, 니트, 고어텍스 등 소재가 다양하고, 주로 밝은 색상이 많아 관리가 까다로운 편이다. 때문에 무작정 세탁기를 이용하거나 드라이클리닝을 맡기면 금방 옷을 망치기 쉽다”며, “각 소재에 맞는 세탁법을 미리 숙지하고 세탁하거나, 세탁을 맡길 경우에는 미리 소재를 이야기 하고 서비스 추천받는 것이 안전하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동양매직 식기세척기 ‘화재 주의보’
· 서울시 ‘어린이 튼튼버스’ 운행 시작
· 돌싱들, “살아보니 ‘밀당때’가 가장 달콤!”
· 신비의 ‘보라색’ 화장대 점령에 나섰다!
· 최대 50% 할인! 유아 어린이 완구&놀이북 선물대전

입력 2012-04-27 10:44:42 수정 2012-04-27 10:45: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