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금요일에 편의점가면 싼 무언가 있다

입력 2012-05-03 11:05:42 수정 2012-05-03 11:06: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금요일의 들뜬 기분을 겨냥한 편의점의 요일마케팅 전략이 딱 들어맞았다.

보광훼미리마트는 지난 2월, 업계 처음으로 매주 금요일 인기 와인 6종을 최대 60% 할인 판매하는 ‘FRIDAY WINEDAY’ 행사를 시행했다. 3개월간 진행된 행사 결과, 전체 와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5% 신장했으며 행사 상품의 매출은 700%나 성장하는 기염을 토했다.

월별로는 화이트데이가 있었던 3월의 매출 신장률이 전년 대비 50%로 가장 높았으며 젊은 직장인들을 중심으로 저녁 시간대에 주로 구매가 이루어졌다. 와인과 어울리는 치즈 판매량 역시 20% 이상 성장한 것도 눈에 띈다.

업계에서는 ‘FRIDAY WINEDAY’ 행사의 성공요인을 특정 시점에 집중적인 혜택을 부여한 ‘요일마케팅’이 적중했기 때문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커플’이라는 테마로 발렌타인데이, 화이트데이 등 기념일을 공략하여 동반구매를 이끌어낸 마케팅 전략도 큰 몫을 했다.

이에 보광훼미리마트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감사/사은’이라는 컨셉으로 ‘FRIDAY WINEDAY’ 시즌2 행사를 새롭게 시행한다.

이번 ‘FRIDAY WINEDAY’ 행사에도 역시 금요일에 정상가의 최대 30~60% 할인된 가격으로 최고급 와인을 만나볼 수 있다. 행사 상품은 라보어루아 부르고뉴(60% 할인가 19,900원) 등 ‘선물하기에 좋은 와인 6종’으로 선정하였다.

또한, 요일마케팅은 와인을 넘어 다른 상품군으로 더욱 확대된다.

보광훼미리마트는 이달 4일부터 7월 6일까지 매주 금요일 마다 수입 맥주를 최대 30% 할인하는 ‘FRIDAY BEERDAY’ 행사를 실시한다. 행사 상품은 최근 매출이 급상승 중인 아사히, 이치방, 삿뽀로 3종(중캔, 대캔)으로 총 6종이다.

이번 행사는 최근 기온이 높아지면서 맥주 소비량이 급증하고 있는 현상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4월 전년 대비 맥주 판매량을 살펴보면, 국내 맥주 22%, 수입 맥주 29%의 높은 판매 신장률을 보였다. 특히, 수입 맥주 중에는 북미산과 유럽산이 각각 9%, 28% 신장한 반면 일본산 수입맥주는 무려 52%나 신장하며 수입맥주 카테고리 내에서 절대 강세를 보였다.

보광훼미리마트 유선웅 MD기획팀장은 “와인 할인 행사를 통해 특정 상품군에 집중된 마케팅전략이 소비자들의 만족도를 더욱 높여주었다”며 “향후 요일, 할인 행사를 다른 상품군으로 더욱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육아 관련 비용 ‘월 82만원’ 지출된다
· 정식 수입 유모차 10~14% 가격 ‘인하’
· 다이어트 효과! ‘-3kg 메이크업’ 노하우
· 라이벌시대-소셜커머스

· 워킹맘 스트레스, 어떻게 해결하세요?
· 알뜰주유에 리터당 200원 혜택은 ‘덤’

입력 2012-05-03 11:05:42 수정 2012-05-03 11:06: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