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한국서 가장 매운 라면, 알고 보니···

입력 2012-05-03 11:49:37 수정 2012-05-03 11:50: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매운 라면 경쟁에 불이 붙고 있다.

작년 하얀 국물 라면 돌풍에 이어 올해 라면업계가 매운맛 라면을 잇달아 출시함에 따라 매운 라면이 다시 뜨고 있는 것.

지난 3월 팔도에서 출시한 ‘남자라면’에 이어 농심의 ‘진짜진짜’ 라면과 ‘고추비빔면’, 삼양식품의 ‘불닭볶음면’ 등 매운맛을 컨셉으로 한 제품들이 소비자를 유혹하고 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에서 출시된 라면 중 가장 매운 라면은 무엇일까?

최근 팔도 중앙연구소는 시중에서 판매되는 제품 중 국물 라면을 대상으로 가장 매운 라면을 분석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매운 맛 계측을 위해 스코빌지수(SHU, Scoville Heat Unit)를 사용했다. 스코빌지수는 1912년 미국의 화학자인 윌버 스코빌이 개발한 지수로 매운맛을 측정하는 기준으로 사용되는 국제규격이다.

실험 결과, 팔도에서 판매하고 있는 ‘틈새라면빨계떡’이 8557SHU로 측정돼 가장 매운 라면으로 분석됐으며, 2위는 팔도 ‘남자라면’(3019SHU), 3위는 오뚜기 ‘열라면’(2995SHU)이었다. 다음으로는 농심의 ‘진짜진짜 라면’(2724SHU), ‘신라면’(1320SHU)의 순으로 분석됐다.

일반적으로 청양고추는 4000~1만SHU, 한국의 보통 고추는 4000~7000SHU로 알려져 있다.

‘틈새라면빨계떡’은 2위인 ‘남자라면’보다 2.5배 이상 맵고, 매운 라면으로 잘 알려져 있는 ‘신라면’보다도 6.5배 이상 매운 것으로 분석됐다. ‘틈새라면빨계떡’은 팔도(구 한국야쿠르트)에서 2009년에 출시한 것으로, 명동의 유명한 라면 맛집 제품을 브랜드화 한 제품이다. 매운맛을 좋아하는 소비자들 사이에 매니아층을 형성해 입소문만으로 월 150만개씩 판매되고 있다.

팔도 류종렬 면연구팀장은 “매운맛을 강조한 라면 제품들이 잇달아 출시되면서 가장 매운 라면은 무엇인지 궁금해 하는 소비자들이 많아 이번 실험을 진행했다”며, “불경기일수록 매운맛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난다는 설이 있는 만큼 업계의 매운맛 경쟁도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육아 관련 비용 ‘월 82만원’ 지출된다
· 정식 수입 유모차 10~14% 가격 ‘인하’
· 다이어트 효과! ‘-3kg 메이크업’ 노하우
· 라이벌시대-소셜커머스

· 워킹맘 스트레스, 어떻게 해결하세요?
· 알뜰주유에 리터당 200원 혜택은 ‘덤’

입력 2012-05-03 11:49:37 수정 2012-05-03 11:50: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