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21세기 초등학생 “캐주얼 복장에 화 안내는 선생님이 좋아요”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21세기 초등학생 “캐주얼 복장에 화 안내는 선생님이 좋아요”

입력 2012-05-04 12:46:07 수정 2012-05-04 12:46: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비상교육의 초중생 수학전문 학원 브랜드 비상매쓰캔이 어린이날과 스승의날을 맞아 지난 4월 17일부터 29일까지 초등학생 987명을 대상으로 학교생활에 관해 온라인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31%(304명)가 선호하는 선생님 복장으로 캐주얼을 꼽았다. 정장차림을 선호한다는 응답자는 21%(205명)였다.

반면 지난 1991년 당시 제주시 신제주국민학교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70%라는 압도적인 비율의 학생들이 남, 여 선생님 모두 정장차림을 하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 점퍼나 티셔츠 등 간편한 옷차림이 좋다고 응답한 학생은 15.8%에 그쳐, 외모와 개성을 중시하는 21세기 학생들과의 뚜렷한 생각차이를 보여줬다.

▲2012년 자상한 선생님 VS 1991년 의견 존중해주는 선생님

바람직한 스승상을 묻는 질문에 36%(358명)의 학생들은 자상한 선생님이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의견을 존중해주시는 선생님 30%(293명), 엄하지만 열심히 가르쳐주시는 선생님 14%(136명) 순으로 나타났다.

1991년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47.4%가 의견을 존중해주는 선생님을 으뜸으로 들었다. 그 다음은 엄하지만 열심히 가르쳐주시는 선생님 22.3%, 자상한 선생님 순이었다. 예나 지금이나 독단적이고 무뚝뚝한 선생님 보다 편하게 소통할 수 있고, 자신을 이해해주는 선생님이 최고라는 학생들의 생각에는 변함이 없었다.

▲ 2012년 화를 많이 내는 선생님 VS 1991년 편애하는 선생님

어떤 선생님이 가장 싫은지에 대해 물었다. 43%(423명)의 학생은 화를 많이 내는 선생님이라고 답했다. 이어 편애하는 선생님 28%(275명), 의견을 존중하지 않는 선생님 17%(161명)이 뒤를 이었다.

반면 1991년 조사에서는 68%의 학생들이 편애하는 선생님이 가장 싫다고 응답했다. 특히 남학생(16.8%) 보다 여학생(50.8%)이 더 특정 학생에게만 관심을 보이는 선생님에 대해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 학교생활에서 가장 즐거운 날은 20년 전이나 지금이나 대다수의 학생들이 수학여행을 꼽았다. 학교에 필요한 시설물에 대해서는 과거에는 과학실, 도서실, 음악실 등 교과와 연관된 시설을 언급한 반면, 지금은 PC방, 댄스실, 노래방, 수면실, 편의점, 워터파크 등 즐길 거리에 더 중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승연 기자 (l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등 음료 32종 300원 인상

· 버스커 장범준, ‘결별 뒤에 곡이 잘 써지더라’
· 어린이 음료 치아손상 비만 유발 “경고”
· 금요일에 편의점가면 싼 무언가 있다
· ‘강남·송파’ 중고책 자주 구입하는 알뜰지역
·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 류승룡을 위한 영화

입력 2012-05-04 12:46:07 수정 2012-05-04 12:46:07

#키즈맘 , #생활문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