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GS샵, 홈쇼핑 최초 400만불 수출 달성

입력 2012-05-08 11:29:47 수정 2012-05-08 11:30: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GS샵이 국내 홈쇼핑기업 중 최초로 409만불 규모의 중소기업 상품 수출이라는 실적을 올렸다.

GS샵은 작년 7월부터 올해 5월 4일(금)까지 약 10개월 간 태국, 인도, 중국 등 GS샵이 활발히 해외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국가를 포함해 미국과 대만 등 모두 5개 국가에 총 409만불어치의 중소 협력회사 상품을 수출했다.

GS샵 이진영해외영업팀장은“수출 기준 409만불이라는 금액은 현지 판매가 기준 1000만불이 넘는 실적이다. 올해 말까지 1000만불 이상 수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GS샵은 중소기업 상품을 직접 사들인 다음 해외로 수출하며 중소기업의 재고부담 및 현지 유통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모두 흡수해 협력업체 사이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셰프라인 박종환사장은“GS샵은 합작사 설립이나 현지 업체 지분투자와 같은 직접 투자를 통해 안정적인 판로를 먼저 확보하고 상품까지 직접 매입해 수출하기 때문에, 중소기업 입장에서는 안정적인 추가 매출과 브랜드 홍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쉽게 잡을 수 있어 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국가별 수출 금액을 살펴보면 태국이 247만불로 전체 금액의 60%를 차지해 가장 크고 미국과 인도, 중국과 대만 순으로 그 뒤를 잇고 있다. 태국으로 수출된 물량 대부분은 GS샵의 태국 홈쇼핑 합작사 ‘트루GS’를 통해 판매됐으며 인도에 수출된 상품은 거의 GS샵 현지 파트너사인 ‘홈샵18’을 통해 판매됐다.

주요 수출 품목으로는 해피콜, 셰프라인, 휴롬 등 한국에서도 유명한 중소기업들의 프라이팬, 냄비, 원액기 등 주방 용품들이 대부분을 차지한 가운데 최근 들어 진동파운데이션, 스웨덴 에그팩 등 이미용상품으로점차확대되고있는추세다.

금번 GS샵 수출 실적은 최근 홈쇼핑사들이 앞다투어 해외에 진출하는 가운데 거둔 성과여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홈쇼핑사가 해외진출을 통해 판로를 확장하면 중소기업의 성장에 도움을 줄 수 있고 반대로 중소기업의 훌륭한 상품이 홈쇼핑사의 해외사업 안착에 도움을 줄 수 있음을 실제로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GS샵 해외사업본부장 조성구전무는“GS샵은 인도, 태국과 베트남을 비롯 최근 중국까지 4개국 이상의 안정적인 해외 판로를 구축하고 있어 앞으로 우수 중소기업 상품 수출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시대 운동화] 컨버스 VS 뉴발란스
· 주부 공략 요금제 ‘뚜레쥬르33’ 나왔다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변비가 자궁을 병들게 한다
· 여중생, 남학생보다 휴대전화 ‘집착’심해
· [기자의 눈] 비싼 스타벅스의 꼼수 가격 인상

입력 2012-05-08 11:29:47 수정 2012-05-08 11:30: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