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나는 공무원이다’ 윤제문, 브라보!

입력 2012-05-08 09:45:02 수정 2012-05-08 09:46: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 4월 28일 막을 내린 제14회 이탈리아 우디네 극동 영화제에서 영화 ‘나는 공무원이다’가 호평받았다.

이 영화는 평정심의 대가 공무원과 그의 인생 최대의 태클인 문제적 인디 밴드가 벌이는 코미디 영화로 연기파 배우 윤제문이 주연을 맡았다.

국내에서도 유명한 영화 평론가이자 우디네 극동 영화제 한국영화 담당자로서 현지를 방문한 달시 파켓은 이 영화를 관람 하고 ‘윤제문의 연기는 최고다. 위대한 연기였다. 보는 내내 가슴 따뜻해지게 만드는 이 영화는 영화관을 나온 후 계속 더 생각난다’며 리뷰를 남기는 한편 자신의 트위터에도 ‘정말 훌륭한 작품이다. 관객들의 반응 또한 열광적. 인디 밴드와 부딪치는 공무원으로 변신한 윤제문의 연기는 대단하다!’라고 언급했다.

달시 파켓 뿐만 아니라 이탈리아의 저명한 영화평론가 이자 저널리스트 인 타티 상귀네티 또한 ‘윤제문은 시인이다. 위대한 미국 배우 잭 레먼이 떠오른다. 평범하지만 이기적인 공무원을 연기한 그는 가슴속에 뜨거운 무언가를 갖고 있는 인간을 연기했던 잭 레먼을 연상시킨다. 한국의 잭 레먼이다’라며 할리우드 연기파 배우 잭 레먼과 비유하는 등 윤제문을 극찬해 눈길을 끌었다.

‘나는 공무원이다’는 올여름 개봉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송혜리 기자(shl@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시대 운동화] 컨버스 VS 뉴발란스
· 주부 공략 요금제 ‘뚜레쥬르33’ 나왔다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변비가 자궁을 병들게 한다
· 여중생, 남학생보다 휴대전화 ‘집착’심해
· [기자의 눈] 비싼 스타벅스의 꼼수 가격 인상

입력 2012-05-08 09:45:02 수정 2012-05-08 09:4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