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5월 날씨, 작년보다 덥고 강수량 적어 ‘엇갈린 희비’

입력 2012-05-24 13:21:53 수정 2012-05-24 13:22: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5월 날씨가 작년보다 덥고 비가 온 날이 적자 ‘살충제’와 ‘제습제’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5월 서울 월평균 온도는 19.4℃로 작년 같은 기간 16.5℃보다 2.9℃ 높았다. 반면, 강수일은 4일로 8일이었던 작년보다 절반으로 줄었고, 강수량도 7.6mm로 45.9mm를 나타냈던 작년보다 크게 감소했다.


이 같은 이유로 모기가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갖춰진 것이다. 충남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4월 마지막 주 모기 개체수가 작년보다 40% 가량 증가했고, 제주 지역에서도 작년보다 2주가량 빠른 5월 초에 모기가 발견됐다.

이에 대형마트에서도 살충제와 제습제 사이에서 희비가 엇갈리는 현상이 나타난 것.

롯데마트가 5월 1일부터 22일까지의 매출을 살펴본 결과, 작년 같은 기간보다 살충제 매출은 32% 가량 증가한 반면, 제습제 매출은 10% 가량 감소했다.

보통 살충제는 6월 중순부터 7월 말까지 본격적인 수요가 발생하고, 제습제는 5월 말부터 6월 말까지 수요가 높다. 그러나 올해는 작년보다 기온이 높고 상대적으로 강수량은 적어, 살충제의 수요는 평소보다 증가했고, 제습제 수요는 다소 주춤해진 것이다.

롯데마트는 올해 여름 살충제 별도 행사장을 작년보다 2주가량 앞당겨 구성했고, 매장 내 상품 진열 물량도 1.5배가량 확대했다. 24일부터 30일까지는 전점에서 리퀴드, 매트 등 다양한 형태의 살충제 30여개 상품을 대상으로 증정 행사도 진행한다. 또 행사 기간 동안, 행사 상품을 구매 시 가보 에어졸(200ml) 또는 리퀴드 리필(45일)을 추가로 증정한다.

한편 6월부터는 강수일이 작년과 비슷해질 것으로 전망되자, 롯데마트는 6월부터 제습제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보고, 이에 맞춰 제습제 판매 매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승연 기자 (l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베이비 키즈 맘 엑스포’의 눈과 발이 될 ‘스마트 맘’ 여기 모여라!
11번가 ‘전시 명품 모음전’, 정가 대비 60% 파격할인
초보맘이 꼭 알아야 할 ‘이유식’ 팁
유진, ‘내 모공은 3살 때 실종됐다’
롯데쇼핑 PB 제품서 식중독균 검출···회수조치
‘삼인삼색’ 유인나vs박지윤vs정유미, 플라워 원피스 스타일!

입력 2012-05-24 13:21:53 수정 2012-05-24 13:22: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