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국민 당 섭취량 위험 수준···‘커피 등 가공식품 탓’

입력 2012-05-25 09:07:27 수정 2012-05-25 09:08: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커피와 탄산음료 등 가공식품 소비가 늘면서 한국인의 '당(糖)' 섭취가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최근 3년간(‘08년~’10년) 국민건강영양조사와 외식영양성분 데이터베이스 등을 활용해 우리 국민의 당 섭취량을 분석했다.

그 결과 국민 한 명이 하루 섭취하는 당류는 세계보건기구(WHO) 섭취권고량의 약 87% 수준이지만 소비량이 계속 늘어나고 있어 3년 뒤엔 권고량을 초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2010년 하루 평균 당 섭취량은 61.4g으로 2008년 49.9g에 비해 23%나 증가했다. 특히 주식을 통한 당 섭취량은 거의 변화가 없었지만 가공식품을 통한 당 섭취량은 ‘08년 19.3g에서 ’10년 27.3g으로 41%나 증가했다. 가공식품이 전체 당 섭취량의 44.4%나 차지한 것이다.

당 섭취량에 가장 크게 기여한 가공식품은 커피류(8.9g, 33%)였으며, 그 다음으로 음료류(5.8g, 21%), 과자 및 빵류(4.2g, 16%), 탄산음료(3.7g, 14%), 가공우유 등 유제품(2.1g, 8%) 순이었다.

또 모든 연령대에서 당 섭취량이 증가하고 있지만, 당 섭취량이 가장 많은 연령대는 만 30세~49세(중·장년층, 66.7g)로 나타났으며, 그 다음으로 만 12세~18세(중·고등학생, 66.2g), 만 19세~29세(대학생 및 청년, 65.7g) 순으로 나타났다.

식약청은 “비만 어린이와 청소년 중 상당수가 성인 비만환자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고, 당 과잉 섭취는 당뇨병이나 심혈관계질환 등 성인병 이환율을 높이는 만큼 당을 적게 먹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며, “특히 더운 여름철 갈증 해소를 위해 음료류나 빙과류를 섭취하기보다 생수를 마시는 등 단 식품의 과다 섭취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베이비 키즈 맘 엑스포’의 눈과 발이 될 ‘스마트 맘’ 여기 모여라!
늦 결혼·출산, 고위험 산모가 늘고 있다
[토종의 반격: 핸드백] 국산 핸드백, 명품 부럽지 않아!
완벽 각선미 소녀시대 ‘수영’, “청바지만 입어도 자체발광”
연예인 공항 메이크업, 그녀들만의 시크릿 레시피 공개!

입력 2012-05-25 09:07:27 수정 2012-05-25 09:08: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