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1인 가구, ‘미니 주방용품’ 인기

입력 2012-06-05 11:47:52 수정 2012-06-05 11:48: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롯데마트가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프라이팬 매출을 분석한 결과, 소용량 사이즈의 주방용품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소용량 프라이팬의 매출이 47% 증가한 반면, 중용량 프라이팬의 매출은 보합세를 유지했고, 대용량 프라이팬의 매출은 -8% 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미니 주방용품의 매출 신장은 오피스텔, 자취생 등 1인 가구 및 소인 가구 증가하면서 작은 용량의 상품을 구매하는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또한, 최근에는 나들이 또는 캠핑을 즐기는 인구도 많아져 야외에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미니 주방용품에 대한 수요는 더욱 늘고 있다.

이 같은 트렌드를 반영해, 롯데마트는 5일부터 13일까지 전점에서 미니 프라이팬(20cm), 미니 소스팬(16cm) 을 기획해 각 3900원에 선보인다.

롯데마트 측은 “3개월 전부터 사전 기획을 통해 알루미늄 및 기타 부자재를 가격이 인상되기 전에 확보했고, 프라이팬과 소스팬 컬러를 두 가지로 통일해 모델을 단순화시켜 대량 생산함으로써 원가를 절감했다”고 밝혔다.


미니 프라이팬(20cm)의 경우, 일반적으로 가정에서 많이 사용하는 사이즈(28cm)보다 직경이 작아 가볍고 보관이 용이하며, 필요한 만큼만 조리해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미니 소스팬(16cm)의 경우, 봉지라면 1개를 끓일 수 있는 용량으로 야외에서 즉석 찌개, 국/탕류 등 간편가정식 상품을 즐기기에도 손색이 없다.

한편, 롯데마트는 미니 주방용품 수요를 고려해, 이번 행사 물량으로 평소보다 4~5배 가량 많은 6만개를 준비했다.

정규훈 롯데마트 주방MD는 “1인 가구와 캠핑족이 늘어남에 따라 미니 주방용품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며, “본격적으로 나들이 및 캠핑 수요가 증가하는 것을 고려해 미니 사이즈 주방용품을 기획해 저렴하게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승연 기자 (l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남자아이돌 춘추전국시대, 천하제패의 주인공은?
· [리뷰] 영화 ‘후궁’, ‘야한영화 아닙니다’
· 개인컵 가져오시면 그린머그 드려요
·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더위는 아토피의 적
· 아이유, 상큼 발랄 ‘여름 요정’으로 변신!
입력 2012-06-05 11:47:52 수정 2012-06-05 11:48: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