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롯데면세점, 싱가포르 매장 수주 “글로벌 진출 청신호”

입력 2012-06-07 14:21:48 수정 2012-06-07 14:22: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롯데면세점은 7일 싱가포르 창이공항의 패션잡화 부문 사업자에 선정돼 2017년까지 면세점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패션 잡화 매장은 창이공항 제 1터미널에 위치해 있으며 약 3백㎡ 규모로 불가리, 몽블랑 등 11개 브랜드가 입점할 예정이다.

오는 11월에 오픈할 예정인 패션잡화 매장은 창이공항에서 관광객들의 이동이 많은 구간이며 앞으로 5년간 6백억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싱가포르 창이공항 입찰은 지난 3월부터 진행됐으며 롯데면세점을 비롯해 세계 1위 면세점 업체 DFS 그룹, 이탈리아 오토그릴 그룹의 WDF, 스위스의 뉘앙스, 독일의 하에네만 등 글로벌 면세업체들이 참여했다.

롯데면세점 측은 “세계 유수의 면세업체들이 참여한 이번 입찰에서 롯데면세점이 성공한 것은 그 동안 아시아 1위 면세점으로 30여 년간 쌓아온 면세점 운영 노하우와 루이비통, 에르메스, 샤넬 등 명품 브랜드를 유치한 점들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여객 터미널 3동, 화물 터미널 6동으로 구성된 싱가포르 창이공항은 1981년에 개항한 이래 연간 방문객만 4천7백만 명에 이르는 대규모 국제공항으로 인천공항, 홍콩 첵랍콕 공항과 함께 아시아 3대 허브 공항으로 손꼽히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국내 면세점 업계 최초로 올 2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해외 1호점을 오픈한 바 있다. 지난 5월 싱가포르 창이공항 토산품 매장 오픈에 이어 이번 싱가포르 창이공항 패션잡화 매장 수주까지 성공했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패션 잡화 매장 수주를 발판 삼아 내년 초에 있을 창이공항 사업권 입찰(향수,화장품,주류,담배)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으며, 향후 예정되어 있는 미주 지역 면세점 입찰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현재 롯데면세점은 LA공항 면세점 입찰에 참여하고 있다.

이원준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롯데면세점이 해외에서 개설한 면세점들이 순조롭게 운영되고 있어 이번 창이공항 패션잡화 매장을 수주하는데도 큰 도움이 됐다”라며 “2018년 글로벌 TOP 3 비전 달성을 목표로 앞으로 전체 매출 중 해외 시장 매출 비중을 30% 이상으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승연 기자 (l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 시대 - 도넛] 던킨도너츠 vs 크리스피 크림 도넛
· 유세윤, 또 얼마나 웃길꺼야?
· 20대 여성들의 패션 워너비! 방이숙 스타일 따라잡기
· 프로야구 응원용품 판매 살펴보니…“KIA팬이 핫뜨거”
· 현대카드, YG와 혁신 공유 “콜라보레이션”

입력 2012-06-07 14:21:48 수정 2012-06-07 14:22: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