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식약청, ‘여름철 어패류 섭취 시 수돗물 세척 충분히’

입력 2012-06-12 16:45:28 수정 2012-06-12 16:46: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올 여름철이 예년에 비해 기온과 해수면 온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장염비브리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패류 등의 취급 및 섭취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하였다.

바닷물에 존재하는 장염비브리오균은 20~37℃의 온도에서 증식이 매우 빠르기 때문에, 여름철에 특히 장염비브리오 식중독 발생 위험이 크다.

지난해 국내 발생 전체 식중독 중 장염비브리오 식중독이 차지하는 비율은 3.6%(9건, 133명)로 그 중 8건(70명)이 해수 온도가 상승하는 6~9월에 집중 발생했으며, 가장 많이 발생한 시설은 음식점(6건, 52명)이었다.

장염비브리오 식중독 사고를 예방하려면, 어패류 섭취 시 수돗물로 충분히 세척하고, 완전히 익혀서 섭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어패류는 구입하면 신속하게 냉장 보관해 식중독균 증식 억제를 돕고, 어패류 조리 시에는 수돗물로 2~3회 충분히 세척한 후 반드시 횟감용 칼과 도마를 구분해서 사용해 교차오염을 방지한다. 또 조리 후에는 사용한 조리 기구를 깨끗이 세척하고 열탕 처리를 해 2차 오염을 예방하도록 한다.

또한 여름철에는 어패류를 가급적 날로 먹는 것을 피하고 충분히 가열(85℃ 1분 이상)해 먹는다.

식약청은 "장염비브리오균은 어패류의 껍질, 아가미, 내장 등에 부착됐다가 칼, 도마 등을 통해 다른 음식으로 오염돼 식중독을 발생시킨다. 때문에 학교 급식이나 뷔페 등 대형 음식점을 비롯해 해안가 어패류 판매 밀집지역, 횟집 등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건강한 여름나기를 위해 무엇보다도 ‘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의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을 지키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 시대 : 코스메슈티컬] 차앤박 VS 닥터자르트
· ‘넝쿨당’ 김남주, 스타일리시한 패션 비결은?
· 지현우, 유인나의 ‘인현왕후의 남자’ 다시본다
· 여름간식, 입맛 따라 만들어 먹는 DIY상품 인기
· 애니데이, 여성들의 여름 위한 ‘333클래스’ 개최
입력 2012-06-12 16:45:28 수정 2012-06-12 16:46: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