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유아] 텔레비전 없는 하루

입력 2012-06-12 17:34:58 수정 2012-06-12 17:35: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책읽는곰이 튼튼곰 시리즈 세 번째 편 《텔레비전이 고장 났어요!》을 펴냈다.

텔레비전 중독은 어떻게 보면 약물 중독보다 더 무섭다.

최근 여성가족부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어린이들은 하루 평균 두 시간 이상씩 텔레비전을 보고 있다고 한다. 집에 돌아오기 무섭게 텔레비전을 켜고 일단 그 앞에 앉으면 옆에서 무슨 일이 생겨도 모르는 아이. 열한 시고 열두 시고 텔레비전을 끄기 전에는 잘 생각을 하지 않는다.

이 책의 주인공 민수도 텔레비전이라면 사족을 못 쓰는 그런 아이다. 날이면 날마다 밤늦도록 텔레비전을 보느라 다음날 늦잠을 자기 일쑤다. 하지만 민수만의 문제가 아니다. 전업 주부인 엄마는 아빠와 민수가 집을 나서기 무섭게 텔레비전을 켜 놓고 산다. 직장인인 아빠도 퇴근하자마자 소파에 드러누워 꿈쩍도 않고 텔레비전을 보면서 시간을 보낸다. 가족 모두가 못 말리는 텔레비전 중독인 셈이다.

그러던 어느 날 민수네 세 식구에게 끔찍한 일이 일어난다. 텔레비전이 망가진 것이다. AS 센터도 휴일이라 수리 기사를 보낼 수 없다고 한다. 민수네 가족은 과연 텔레비전 없는 하루를 어떻게 버텨낼까?

지은이 이수영은 자신이 그랬듯 아이들이 세상에는 텔레비전 보는 것 말고도 재미있는 일이 잔뜩 있다는 걸 알았으면 하는 바람을 담아 이 책을 만들었다고 한다. 아울러 어른들에게는 마법과 상상이 가득한, 놀이와 독서로 채워진 유년을 아이들에게 돌려주라고 당부하고 싶었다고 한다. 어른들 자신이 누렸던 그 유년을 말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박근희 기자 (bg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 시대 : 코스메슈티컬] 차앤박 VS 닥터자르트
· ‘넝쿨당’ 김남주, 스타일리시한 패션 비결은?
· 지현우, 유인나의 ‘인현왕후의 남자’ 다시본다
· 여름간식, 입맛 따라 만들어 먹는 DIY상품 인기
· 애니데이, 여성들의 여름 위한 ‘333클래스’ 개최
입력 2012-06-12 17:34:58 수정 2012-06-12 17:35:14

#키즈맘 , #생활문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