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배추, 겉잎보다 노란 속잎에 항암성분 多

입력 2012-06-12 18:08:36 수정 2012-06-12 18:09: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항암에 효과 있다고 알려진 배추 속 시니그린 성분이 겉잎보다는 속잎에 많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시니그린은 배추 특유의 향과 매운 맛을 내는 성분으로, 시니그린 성분을 함유하고 있는 식품을 규칙적으로 섭취하면 결장암을 예방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시니그린이 분해되면서 발생하는 글루코시놀레이트라는 효소는 방광암, 유방암, 대장암 등을 예방하는 강력한 항암물질이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배추는 겉잎과 속잎에 따라 시니그린 함량이 다르며, 겉잎의 시니그린 함량이 49mg인 것에 비해 속잎의 함량은 137.3mg으로 나타나 속잎이 겉잎보다 약 5배가량 함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농업기술원이 잎사귀 부위별로 시니그린 함량을 조사한 결과, 잎줄기보다는 잎가장자리가 높았고, 엽신의 상단 부위(41.9mg)보다는 엽신 하단부(60.7mg)가 더 높았다.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결과적으로 녹색이 짙은 겉잎보다 노란부위, 즉 속잎 부위에서 시니그린 함량이 높게 나타났다”며 “보통 보쌈용 배추로 속이 노란 것을 선호하고 있는데, 시니그린 함량으로만 본다면 보쌈용 배추 소비행태는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 시대 : 코스메슈티컬] 차앤박 VS 닥터자르트
· ‘넝쿨당’ 김남주, 스타일리시한 패션 비결은?
· 지현우, 유인나의 ‘인현왕후의 남자’ 다시본다
· 여름간식, 입맛 따라 만들어 먹는 DIY상품 인기
· 애니데이, 여성들의 여름 위한 ‘333클래스’ 개최
입력 2012-06-12 18:08:36 수정 2012-06-12 18:09: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