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경제자유구역은 경매자주구역?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경제자유구역은 경매자주구역?

입력 2012-06-12 10:34:43 수정 2012-06-12 10:34:4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분양 당시 수십대 일의 경쟁을 보이면 달아올랐던 인천 경제자유구역내 송도, 영종 신도시 아파트가 각종 개발계획과 기반시설 조성이 무산되면서 미운오리로 전략, 법원경매 시장에 봇물을 이루고 있다고 부동산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이 밝혔다.

지지옥션이 2009년부터 인천 신도시 3개 지역의 경매물건을 조사한 결과 이 지역 경매물건은 해마다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는데 영종지구는 2009년 15건에서 2011년 120건으로 8배 증가했으며 송도지구 역시 2009년 29건에서 95건으로 3배 넘게 증가했다.

올해는 5월까지 5개월간의 경매 물건수가 각각 58건(영종), 53건(송도)으로 집계돼, 현재 추세를 볼 때 전년 경매양을 훌쩍 넘길 것으로 보인다. 반면 2011년 입주를 시작한 청라지구는 아직 경매로 나온 물건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3연륙교 건설이 무산된데다 기반 편의시설이 갖춰지지 않아 최근 입주거부 사태를 보인 영종지구에는 아파트 단지의 무더기 경매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영종어울림2차 아파트는2010년부터 현재까지 총 45건이 경매로 나온 상태다. 전체 160세대 중 1/3 가량이 경매 나온 셈이다.

한집이 두 번 이상 경매 부쳐지는 수난을 겪는 사례도 6건이나 된다. 실례로 송도지구의 전용면적 116㎡의 송도더샾퍼스트월드 아파트는 지난해 1월 감정가 6억4000만원에 경매 진행됐다 취하 된바 있다. 하지만 오래지 않아 같은 해 12월 다시 법원경매 시장에 등장을 했는데 1년도 채 안된 사이 다시 받은 감정평가 금액이 무려 9000만원이 낮은5억5000만원이었다. 결국 지난 3월 29일 4억 720만원에 낙찰됐다.

송도지구의 전용면적 115㎡ 풍림아이원 1단지 아파트도 2009년12월 감정가 7억원에 경매 나왔다 취하 된 후 2011년 10월 1억3400만원이 깎여 감정가 5억6600원에 경매 나와 감정가의 71%인 4억119만원에 낙찰됐다.

경매신청과 취하, 재신청이 반복되는 이유는 집주인이 경매에 내몰리는 것을 막아보려 애를 썼지만 시장 사정이 더욱 악화되자 버틸 여력이 없어지면서 손을 들어버리는 것이다. 채무자인 집주인으로써는 높은 가격에 낙찰이 되길 바라지만 가격 하락으로 감정가 자체가 낮아지는 바람에 형편없이 낮은 가격에 낙찰이 되는 것이다. 특히 높았던 분양가격에는 절반 정도 밖에 미치지 않는다.

낙찰가율 역시 하락세가 두드러진다. 영종지구 낙찰가율은 2009년 81.4%에서 무려24%p 떨어진 57.4%를 기록하며 전국 대비 최저치를 보였다. 영종지구 낙찰가율은 인천 아파트 평균 낙찰가율 73%, 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 75% 보다도 훨씬 낮다. 영종지구와 전국 아파트 낙찰가율은 2009년 비슷했으나 2012년에는 20%p 이상 차이가 났다.

앞으로 경매 진행되는 물건 가운데도 경매가가 감정가에서 반값 이하로 떨어진 물건이 대거 포함돼 있다. 중구 운서동 영종지구 영종어울림 2차(전용 148㎡)는 3건이 경매 예정에 있다. 이 아파트는 이미 2번 유찰되면서 감정가 6억원에서 반토막 난 2억9400만 원에 경매된다. 연수구 송도동 송도지구 아이파크(전용 102㎡)도 감정가 6억3000만원에서 2회 유찰돼 3억2130만원 낮은 3억870만원에 반액 세일 될 예정이다.

지지옥션 하유정 연구원은 “대출 이자 압박에 못이긴 집주인들이 급매물로 아파트를 내놓고 있지만 매수세가 없어 급매물이 증가하게 되고 결국 아파트 값만 하락하는 결과를 초래해 경매로 내몰리는 아파트가 증가하고 있다.”며 “경매 물건이 많아질수록 일반시장의 정상거래는 어렵게 된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 시대 : 코스메슈티컬] 차앤박 VS 닥터자르트
· ‘넝쿨당’ 김남주, 스타일리시한 패션 비결은?
· 지현우, 유인나의 ‘인현왕후의 남자’ 다시본다
· 여름간식, 입맛 따라 만들어 먹는 DIY상품 인기
· 애니데이, 여성들의 여름 위한 ‘333클래스’ 개최

입력 2012-06-12 10:34:43 수정 2012-06-12 10:34:43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