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최승영의 내몸건강 프로젝트] 역류성 식도염, 한약으로 제산, 소염 효과

입력 2012-06-12 11:28:38 수정 2012-06-12 11:29: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역류성 식도염이라는 말은 한번쯤 들어봤을 것이다. 만병의 근원은 스트레스다. 그 중에서도 스트레스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소화기는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민감하게 반응하여 질환이 생긴다.

역류성 식도염은 위에 있어야 할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하고 식도벽을 자극해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사람마다 속 쓰림, 작열감, 팽만감, 통증, 소화불량, 목의 이물감 등 증상이 다양하게 나타난다.

역류성 식도염은 과식과 소화불량, 불규칙한 식습관, 맵거나 자극적인 인스턴트식품의 잦은 섭취, 과음, 스트레스, 구토 등이 발병원인이며 앞서 말한 사항을 반복하게 되면 증상이 악화된다.

역류성 식도염 초기에는 가슴이 꽉 막힌 듯 한 체기(滯氣)가 느껴질 수 있는데 이때 체기를 풀어주는 사관, 중완 등의 침시술을 받으면 속이 편해지는 경우가 있다.

예로부터 한의학에는 소화기 질환을 정상화하는 한약 처방이 다양하게 발달되어 있다. 체기를 풀어주는 이기(理氣), 소화를 돕는 소식(消食), 속 쓰림을 제거하는 화습(化濕) 등 긍정적인 효과는 한의학 처방을 받았을 때 나타난다.

소화불량이 생기면 이상발효로 가스가 발생하여 트림과 팽만감, 복통, 복압이 생기고 가스가 위산, 음식물과 함께 이완된 괄약근을 넘어 식도로 올라와 식도벽을 자극하고 염증을 유발하는 경우도 생긴다.

한의학의 소화기 치료 기본은 위주하강(胃主下降)인데, 소화를 정상화시키고 제산시키는 등의 한약 처방으로 위장이 정상적으로 음식물을 하행 연동하도록 도와 식도역류가 정상화되도록 하면 위산 등의 식도자극이 사라지면서 식도염이 아물게 된다.

역류성 식도염이 발전하면 인후를 자극하여 역류성인후염이나 역류성 후두염 진단을 받게 될 수 있다. 이때 목에 뭔가 걸려 뱉어지지도 삼켜지지도 않는 듯 한 증상이 생길수도 있다. 이러한 매핵기(梅核氣)에는 한약 처방으로 역류성 식도염과 함께 동시치료가 가능하다.


<정리>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기자(yhs@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 시대 : 코스메슈티컬] 차앤박 VS 닥터자르트
· ‘넝쿨당’ 김남주, 스타일리시한 패션 비결은?
· 지현우, 유인나의 ‘인현왕후의 남자’ 다시본다
· 여름간식, 입맛 따라 만들어 먹는 DIY상품 인기
· 애니데이, 여성들의 여름 위한 ‘333클래스’ 개최
입력 2012-06-12 11:28:38 수정 2012-06-12 11:29: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