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박홍순 국토순례 역작 ‘대동여지도 중간보고서’ 展

입력 2012-06-14 14:29:05 수정 2012-06-14 14:30: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미사진미술관은 오는 6월 23일부터 박홍순 ‘대동여지도 중간보고서’를 개최한다. 1999년 ‘백두대간’을 시작으로 ‘한강’, ‘서해안’, ‘남해안’ 연작으로 이어지는 박홍순 작가의 국토순례여정의 중간보고 격인 전시다.

‘대동여지도-계획’이란 제목으로 1999년부터 현재까지 14년간 이어져온 작업은 현재 진행중인 ‘남해안’연작 이후에도 DMZ, 낙동강, 섬진강, 영산강, 금강을 비롯해 동해안과 우리바다의 섬들, 더불어 사진평론가 김승곤이 권고하듯 북녘의 산하까지 그 대상으로 삼는 긴 여정의 작업이다.


작가는 “한평생 작업”이라 말했다. 이번 전시는 그 출발점이 된 ‘백두대간’ 연작을 중심으로 ‘서해안’, ‘남해안’ 신작 40여점과 기존의 ‘한강’ 작업들을 한 자리에 모아 국토탐사의 지나온 여정을 되돌아보고, 향후 방향을 탐색해보는 전시로 구성되었다.

박홍순 작가는 우리 땅을 한평생 작업의 대상으로 삼고, 자연과 그 속에 터를 잡은 인간이 충돌하며 변해가는 풍경들을 10년이 훌쩍 넘게 담아 온 작업이 ‘대동여지도-계획’이다. 이 작업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며 작가가 그 다음 행적지를 마음에 새기는 매 순간 그러할 것이다.


작가는 아름다운 금수강산에 대한 예찬론자도, 파괴된 자연환경에 비분강개하는 비관론자로도 서지 않고 담담하게 자연과 그 속의 인공적인 구축물들과의 그 ‘모순되면서도 조화로운’ 풍경을 담았다.


작가의 작업에는 이 땅의 정신과 자연을 잘 보존하고 기록해 후손들에게 올곧이 남겨주려는 작가의 의지와 자연과 인간에 대한 애착, 현실적인 문제들, 그리고 먼 역사적인 시간이 어느 과격한 다큐멘터리보다 절실하고 현실적으로 내포되어 있다.

일시 6월 23일부터 8월 18일까지
장소 서울 송파구 방이동 45 한미타워 한미사진미술관 19F
문의 02-418-1315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태홍 기자(yt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라이벌시대] 견고한 GS샵 벙커, 융단폭격에도 ‘이상 무’
· [이승연기자의 연예가 톡] 급래머? 갑작스러운 글래머 스타들
· 초등학생 5만명 꽃 키우기 체험교육
· 웅진씽크빅, 아이들 잠자리 친구 ‘자몽이’ 론칭
· 확 달라겼다! 2012 화장품 업계 모델발탁 트렌드
입력 2012-06-14 14:29:05 수정 2012-06-14 14:30: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