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훼미리마트 아니다, 이제는 CU“

입력 2012-06-18 13:50:30 수정 2012-06-18 13:51: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 6월 8일 보광훼미리마트에서 상호를 바꾼 BGF리테일은 18일 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22년간 사용해오던 ‘훼미리마트’를 2012년 8월 1일부터 독자브랜드인 CU(씨유)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CU(씨유)는 CVS for YOU의 약자로서 고객과 가맹점을 위한 새로운 편의점을 만들겠다는 BGF리테일의 의지가 담긴 브랜드명이다.

BGF리테일은 1990년 일본 훼미리마트사와 라이센스 계약을 맺고 송파구 가락동에 1호점을 개점한 후 지금까지 점포수 7281개(6월 17일 기준) 연매출 3조원대의 명실상부한 국내 최대 프랜차이즈 업체이다.

BGF리테일의 관계자는 “기존의 훼미리마트에서 국내 독자브랜드인 CU(씨유)로의 변경을 통해 지속성장의 기반을 마련하고, 가맹점과 고객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편의점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BGF리테일의 새로운 브랜드인 CU(씨유)의 간판과 내부 영업표지는 8월 1일부터 10월말 경까지 3개월간 순차적으로 변경할 계획이며, 점포 환경개선 및 시스템 변경 등 브랜드 변경과정에서 발생하는 투자 및 비용은 전액 본사부담 예정으로 가맹점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CU(씨유)의 오픈에 앞서 사전 작업으로 지난 1년간 연구 개발된 신규 전산시스템을 6월말까지 전 점포에 도입 완료할 계획이며, 새로운 21세기 한국형 CVS는 신규점 및 리뉴얼 점포부터 단계적으로 적용된다.

독자브랜드 전환을 계기로 사명도 변경했다. 새로운 사명 `BGF리테일’의 BGF는 ‘Bo Gwang Family’에서 연유한 이름으로, 종전 보광훼미리마트 관계사들도 통일성을 기하기 위하여 BGF를 사용한 사명으로 일원화 했다.

일본 훼미리마트사와의 관계는 앞으로도 전략적인 파트너 관계를 유지하면서, CU(씨유)로 변경된 이후에도 CU(씨유)’간판에 필요한 기간 동안 ‘with FamilyMart’를 부기하여 고객들의 혼란을 방지하기로 했다.

BGF리테일의 홍석조 회장은 “앞으로 지속적으로 새로운 점포 모델과 상품을 개발하여 언제, 어디서나 고객에게 최상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CU(씨유)가 되도록 노력하겠으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경쟁력 있는 사업 모델로 발전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승연 기자 (l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아이사랑 인증샷 올리면 선물이 펑펑’
· 장마철 필수 패션 아이템! 개성 있는 레인아이템 인기
· LG생건, 액상분유로 분유시장 넘보다
· 이민정, 드라마 속 사랑스런 엘프녀 1위
· 시원한 여름나기 인테리어, 리빙 아이디어 여기에
· 뷰티 브랜드, “불황 속 소비자 지갑을 열어라” 알뜰형 마케팅 열전

입력 2012-06-18 13:50:30 수정 2012-06-18 13:51: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