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오뚜기, 3000억 원 캔 햄 시장 나서다

입력 2012-06-21 19:53:53 수정 2012-06-21 19:54: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3000억 원 캔 햄 시장에 오뚜기가 발을 들였다.

오뚜기는 국내산 고기로 만들어 더욱 신선한 ‘오뚜기 후레시 햄’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오뚜기 후레시 햄’은 100% 국내산 돼지고기만을 사용한 제품으로 안심하고 먹을 수 있으며, 부드러운 맛이 뛰어나 구이용으로도 좋고, 각종 찌개요리에도 잘 어울리는 멸균식품이다.

특히, 돼지사육에서부터 제품생산까지 단일 공정상에서 진행, 보다 신선한 원료육을 사용하며 당일 도축한 돼지의 뒷다리살을 24시간 숙성시켜 부드러운 식감을 살렸다.

오뚜기 관계자는 “엄선한 국내산 돈육만 사용했으며, 돼지사육에서부터 캔 햄의 생산까지 철저한 관리를 통해 만들어진다”며, “맛있고 원료신뢰도가 높은 제품으로 많은 소비자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캔 햄 시장규모는 3,000억 정도(2011년 기준)로 CJ제일제당의 스팸, 동원F&B의 리챔, 롯데햄의 로스팜 등의 브랜드가 경쟁하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베이비키즈맘엑스포, 무슨 경품이 이렇게 많아?
· 아이와 함께한 사진 올리면 경품 '왕창' 쏟아져요
· 이경규와 함께 ‘앵그리꼬꼬면’ 개발할 사람 모여라
· 옥션, 싱글족 가구·침구 ‘픽앤데코’ 단독 론칭
· [워킹맘!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아이와 잘 놀아주는 아빠 만들기]
· ‘청순’ 윤아 VS ‘상큼’ 수지, “둘 다 너무 예뻐”

입력 2012-06-21 19:53:53 수정 2012-06-21 19:54: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