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주스 짜고 남은 찌꺼기 ‘이렇게’ 활용하세요

입력 2012-06-27 11:50:03 수정 2012-06-27 11:5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요즘처럼 더운 여름에는 시원한 과일 주스가 절로 생각난다. 이에 건강과 맛 모두를 챙길 수 있도록 직접 과일을 짜는 주부들이 늘어가고 있다.

하지만 원액을 짜고 난 뒤 남은 찌꺼기를 보면 안타깝기만 하다. 그냥 버리자니 요즘 같은 날씨에 잘 마르지 않아 악취가 나고, 먹자니 즙이 빠져 맛이 없다.

휴롬 관계자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영양 보충과 시원한 먹거리를 위해 과일을 많이 찾게 된다. 최근에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직접 집에서 주스를 짜서 먹는 경우가 늘고 있다”며, “주스를 짜낼 경우 생기는 찌꺼기나 껍질에도 다량의 영양분이 들어 있어, 그냥 버리지 말고 천연팩이나 간식 등으로 알뜰하게 재활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알뜰하고 실속 있게 과일 찌꺼기 활용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 당근 찌꺼기, 아이들 영양 간식으로 변신!

즙을 짜서 먹는 대표적인 야채인 당근에는 비타민 A가 그대로 남아 있다. 시력을 좋게 하고 몸의 저항력을 키워준다는 당근을 찌꺼기라고 무시할 수 없는 법. 당근 찌꺼기에 계란을 풀고 소금간을 한 뒤 익히면 손쉽게 계란말이를 만들 수 있다. 계란을 말기 전 콘과 피자치즈를 살살 뿌려주면 고소하고 영양가 높은 계란말이가 완성된다.


▲ 과일 천연팩으로 여름 피부를 지켜라!

여름은 높은 기온과 강한 자외선 탓에 피부가 상하기 쉽다. 때문에 진정효과와 함께 지친 피부에 수분과 영양을 공급해주는 천연팩을 사용하면 좋다. 다양한 채소와 과일 찌꺼기에는 다량의 섬유질과 영양분이 남아있어 활용 가능하다.

과일 찌꺼기에 약간의 물과 밀가루를 섞어 팩으로 사용하면 미백효과와 피부 진정 효과를 볼 수 있다. 오이 찌꺼기는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고, 토마토의 경우 잡티 제거에 탁월하다. 여기에 약간의 레몬즙을 더하면 미백 효과를 한층 높일 수 있다. 그러나 아무리 좋은 피부라도 부작용이 있을 수 있으므로 사용 전에 손등 테스트를 해보는 것이 좋다.


▲ 수박 속껍질, 차로 마시면 냉방병 예방!

과일로 즙을 낼 때 찌꺼기 뿐 아니라 껍질 역시 버리기 아까운 경우가 있다. 특히 수박의 흰 껍질에는 단백질을 분해하고 이뇨작용을 촉진시키는 ‘시트룰린’ 성분이 들어있다. 잘라낸 수박의 흰 부분은 잘게 썰고 물 3컵, 꿀과 함께 약한 불에 20분 정도 끓여 마시면 이뇨 작용 뿐 아니라 잦은 에어컨 사용으로 걸리기 쉬운 냉방병 예방에도 좋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베이비키즈맘엑스포, 무슨 경품이 이렇게 많아?
· 아이와 함께한 사진 올리면 경품 '왕창' 쏟아져요
· 유아 스트레스, 사랑의 터치로 해결
· ‘섹시’ 이효리 vs ‘청순’ 윤아, 누가 더 잘 어울려?
· ‘좋은 아빠 되는 법’ 알려드리러 갑니다

입력 2012-06-27 11:50:03 수정 2012-06-27 11:5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