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사랑&변액유니버셜CI통합보험’ 출시

입력 2012-07-03 16:15:11 수정 2012-07-03 16:16: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한생명이 사망보장은 종신까지, CI보장은 보험료 갱신 없이 100세까지 보장하는 ‘사랑&변액유니버셜CI통합보험’을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특히 암, 급성심근경색증, 뇌졸중과 같은 중대한 질병의 발병률이 높아지는 60세부터는 투자수익률에 따라 CI진단자금을 증액해 주기 때문에 고액의 보장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또한 사망해야만 목돈의 보험금을 한번에 받는 종신보험에 부족함을 느낀 고객들을 위해, 가장(家長)의 소득상실에 대비하여 월급처럼 보험금을 지급하여 유가족이 생활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한 것도 특징이다.

‘사랑&변액유니버셜CI통합보험’은 소득보장형(1종)을 선택하면, 60세 이전 사망 또는 80%이상 장해시 가입금액의 1%(또는 2%)를 60세까지 매월 수령하여 유가족의 생활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다[60회 보증지급]. 또한 월지급금 수령여부에 관계없이, 사망하면 가입금액의 50%~100%에 해당하는 금액을 사망보험금으로 지급한다.

또한 ‘사랑&플러스CI보장특약’으로 암, 급성심근경색증, 뇌졸중과 같은 CI에 대한 보장도 강화했다. 질병에 대한 발병률이 증가하는 60세 이후부터는 주계약의 초과적립액을 투자하여, 수익률에 따라 매3년 마다 CI진단자금을 증액하여 지급한다. 예를 들어 특약 5,000만원을 가입하면, CI발생시 60세 이전에는 특약 가입금액인 5,000만원을 지급하지만, 60세부터는 최대 1억원까지 수령이 가능하다. [투자수익률 8%, 주계약 가입금액 1억원 기준]

특히, 고령화 시대를 맞아 100세까지 보장기간을 확대한 것은 물론, 비갱신형으로 한 번 가입하면 보험료 변동 없이 처음 가입할 때 보험료 그대로 보장받을 수 있다는 것이 특장점이다. 만약 100세 만기까지 CI가 발생하지 않고 살아있으면 납입한 특약보험료 전액을 돌려받을 수 있어 더욱 합리적이다.

45세 이후에는 연금전환 기능을 통해 은퇴 후 노후자금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특히 타 보험사와 달리, 가입 당시의 경험생명표를 적용하여 향후 수령할 연금액이 크다는 것이 장점이다. 평균 수명이 늘고 있는 만큼 조금이라도 유리한 경험생명표를 적용 받아야 연금액을 최대로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종신연금형(100세 보증)을 선택하면, 사망시까지 연금 수령이 가능하며 조기에 사망하더라도 100세까지 보증 지급하기 때문에 남은 자금을 유가족에게 남겨줄 수도 있다.

통합보험이기 때문에 한 건의 보험계약으로 계약자뿐만 아니라 배우자와 자녀 2명까지 보장이 가능하다. 장기간병보장, 실손의료보장, 재해·입원·수술 보장특약 등 다양한 특약을 20개까지 추가할 수 있어 라이프사이클에 맞는 보장을 선택할 수 있다. 특히 실손의료보장은 병원 치료시, 약관 기준에 의거한 본인부담 의료비의 90%에 해당하는 금액을 보장하므로 치료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덜 수도 있다.

대한생명 구도교 마케팅기획팀장은 “월지급형 종신보험에 CI보장까지 꼭 필요한 보장을 완벽히 갖춘 상품”이라며, “특히 CI보장을 보험료 갱신 없이 100세까지, CI집중보장기간에는 진단자금을 증액하여 보장금액을 최대화 시킨 것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최저가입 기준은 1종(소득보장형)은 가입금액 2천만원 및 보험료 7만원이며, 2종(기본형)은 가입금액 천만원 및 보험료 5만원 이상이다.

가입연령은 만 15세~60세이다. 30세 남자가 20년납(1종, 1%형)으로 주계약 5천만원, 사랑&플러스CI보장특약 1,000만원, CI추가보장특약 1,000만원 가입시 월 보험료는 99,930원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yhs@kmomnews.com)
입력 2012-07-03 16:15:11 수정 2012-07-03 16:16: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