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오피스텔 3천실  6일 판교등 4곳 모델하우스 오픈

입력 2012-07-04 12:08:03 수정 2012-07-04 12:09: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인기 상종가를 치고 있는 오피스텔이 비수기에도 아랑곳 없이 공급 강행군을 펼친다. 특히 오는 6일에는 새롭게 선보이는 오피스텔 공급 물량만 3,172실에 달해 주목을 끌고 있다.

하반기 첫 선을 보이는 물량은 대형 건설사가 공급 물량인데다 강남, 판교, 광교, 오송등 지역적 지명도도 높아 주말을 이용한 투자자들의 많은 발길이 예상된다.

먼저 광교신도시에서는 신세계건설이 짓는 ‘더로프트'가 6일 모델하우스 개관후 10-11일 청약일정을 잡았다.

지하4층~지상8층, 연면적 27,464㎡ 규모로 전용 16.91-20.65㎡의 초소형 오피스텔 307실을 내놓는다.

신세계건설의 ‘더로프트'는 광교 도청역세권 인접 오피스텔로 CJ통합연구소,경기도청, 광교테크노밸리, 경기대학교, 아주대학교등의 수요 유입이 용이한 입지다.

금번 물량중 가장 가격 경쟁력이 높은 실당 9천만원대로 중도금 60% 전액 무이자에 테라스가 제공되며 층고가 3.8m, 500대의 동시주차가 가능한다는 점이 큰 매력이다.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에서는 '판교역 SK허브'가 지하6층~지상8층, 3개 동에 전용 22∼85m²의 오피스텔 1,084실이 공급된다.

'판교역 SK허브'는 대단지의 규모를 자랑하듯 휘트니스센터, 회의실, 독서실,기타 판매시설등의 커뮤니티 시설도 들어서게 된다.

충북 청원군에서는 '오송 두산위브센티움'이 6일 모델하우스를 오픈하면서 고객을 맞는다. 전용 22-60㎡ 1,515실이 공급되는 대단지다. 오송은 KTX 오송역, 113만㎡ 규모의 첨단의료복합단지, 제2오송생명과학단지등의 대형프로젝트가 주목을 끈다.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서는 대우건설의 '강남역 푸르지오시티'가 6일 개관후 전용 22~29㎡ 오피스텔 266실, 20~23㎡ 도시형생활주택 137세대를 선보인다.

지상 20층의 높이의 ‘강남역 푸르지오 시티’는 조망권 확보의 이점과 2호선, 신분당선 강남역, 3호선 양재역 도보 역세권이 특징이다.

입주민을 위한 지상3층 비즈니스룸, 지상9층,20층 외부 휴게공간등의 다양한 커뮤니티시설도이 조성예정이다.

상가정보연구소 박대원 소장은 "대형건설사 공급 오피스텔은 투자 안전성의 이점이 높지만 투자와 관련해서는 입주자 확보가 유리한 입지인지 가격 경쟁력을 갖추었는지에 우선 신경을 써야한다“고 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희상 기자(yhs@kmomnews.com)
입력 2012-07-04 12:08:03 수정 2012-07-04 12:09:00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