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사랑을 기억하는 노래, ‘카페 드 플로르’

입력 2012-07-12 12:02:44 수정 2012-07-12 12:03: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영화 ‘카페 드 플로르’가 제목에 숨겨진 이야기를 공개해 화제다.

서로 다른 장소와 다른 시대, 하지만 사랑을 기억하게 하는 단 하나의 노래로 연결되는 세 남녀의 운명적인 사랑을 그린 영화.

1960년대의 파리, 그리고 현대의 몬트리올을 오가며 펼쳐지는 신비로운 러브 스토리로 데이빗 크로넨버그 이후 캐나다 최고의 스타 감독으로 손꼽히고 있는 장 마크 발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이 영화는 장 마크 발레 감독의 전작 ‘크.레.이.지’처럼 음악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기획 자체부터가 하나의 음악으로부터 시작돼 눈길을 끈다.

우연히 매튜 허버트의 ‘카페 드 플로르’를 들은 장 마크 발레 감독은 이 영화의 기본이 되는 ‘지속적으로 소용돌이 치는 운명적 사랑’에 대한 구상을 하게 됐다고.

이에 영화 속에 등장하는 노래 ‘까페 드 플로르'는 스토리를 이끌어내는 실마리이자 가장 중요한 복선으로 사용된다.

또한 실제 파리 생 제르맹 데프레에 있는 ‘카페 드 플로르’ 카페도 1960년대 바네사 파라디(재클린 역)와 그녀의 다운증후군 아들 ‘로랑’의 에피소드에 반복적으로 등장하여 관객들에게 깊은 여운을 전달한다.

오는 7월 19일 개봉.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송혜리 기자(shl@kmomnews.com)

입력 2012-07-12 12:02:44 수정 2012-07-12 12:03: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