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장마철 대표 음식 파전에 어울리는 와인은?

입력 2012-07-13 13:22:18 수정 2012-07-13 13:23:2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장마철이다. 몸과 마음 모두 축 처지기 쉬운 이때, 떨어지는 빗방울 소리를 들으며 연인, 가족과 함께 음식들로 기분 전환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장마철 먹거리인 파전과 막걸리, 삼겹살에는 소주를 떠올리기 쉽지만, 분위기를 살려주는 와인과도 궁합이 잘 맞는다. 장마철 먹거리와 어울리는 와인으로 장마철 불쾌지수를 날려보자.

▲ 해물 파전 + 산뜻한 ‘뷰마넨 씨크레토 소비뇽 블랑’

비 오는 날에는 뭐니뭐니해도 고소한 부침개와 파전이 생각난다. 해물 파전에는 적절한 산미로 파전의 기름기를 잡아주는 산뜻한 화이트 와인이 제격이다.

뷰마넨 씨크레토 소비뇽 블랑은 해산물과 완벽한 궁합을 자랑하는 화이트 와인이다. 소비뇽 블랑 품종하면 굴이 연상될 정도로 해물파전에 들어가는 굴과 환상적으로 어우러져 쳐지기 쉬운 장마철에 상쾌한 기분을 선사한다. 깔끔한 미감과 입안을 개운하게 하는 신선한 산도가 특징이며 차게 해서 마시면 그 독특한 맛을 더 즐길 수 있다.

▲ 김치전 + 타닌이 풍부한 ‘파머스 립 페더웨이 쉬라즈’

김치전처럼 맵고 간이 강한 음식에는 레드와인이 잘 어울린다. 풍부한 타닌 맛이 입안의 매운 맛을 상쇄시켜주기 때문이다.

매콤 새콤한 맛의 김치전에는 로버트 파커 포인트 96점을 받은 파머스 립 페더웨이 쉬라즈를 함께 곁들여 보자. 우아하고 복합적인 타닌이 부드럽게 입안을 감싸며, 은근히 퍼지는 약간의 스파이시한 향의 조화는 향이 매콤한 김치전의 맛을 더욱 살려준다.

▲ 감자전 + 산뜻한 과실 풍미의 ‘웁스 샤도네이’

부드러우면서 담백한 맛이 특징인 감자전에는 어떤 와인이 어울릴까? 부드러운 질감의 감자전에는 열대과일의 산뜻한 과실 풍미가 상큼한 느낌을 더하는 ‘웁스 샤도네이’를 추천한다.

‘웁스 샤도네이’는 스테인리스 탱크에서 발효돼 과실미가 잘 살아있는 것이 특징이다. 레몬, 사과, 열대과일 향과 은은한 허브향이 잘 어우러져 고소하고 부드러운 감자전과 훌륭한 조화를 이룬다. 특히 감자의 담백한 맛이 타닌의 떫은맛을 누그러뜨려 환상의 조화를 이루고 풍부한 과일 맛이 감자전의 느끼함을 없애준다.

▲ 삼겹살 + 타닌이 살아있는 ‘뷰마넨 그랑 리져브 카베르네 소비뇽’

한국인의 대표 안주 삼겹살에는 타닌 성분의 무게감이 느껴지면서 풍성한 아로마 향이 특징인 뷰마넨 그랑 리져브 카베르네 소비뇽이 제격이다.

카베르네 소비뇽과 쁘띠베르도, 쉬라, 카르미네르 품종이 황금비율로 블렌딩 된 ‘뷰마넨 그랑 리져브 카베르네 소비뇽’은 블랙커런트, 라즈베리 그리고 스파이시한 향이 조화를 이루는 와인. 구조감이 뛰어나고 타닌의 터치가 잘 살아있어 자칫 느끼할 수 있는 삼겹살의 기름기를 잘 잡는다.

와인센터 김묵 수석 소믈리에는 “비오는 날에는 흔히 막걸리를 찾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음식의 감칠맛을 돋우기에는 와인만한 것이 없다"며 “장마철 대표음식과 와인 매칭으로 기분까지 쳐질 수 있는 지루한 장마철을 운치 있게 보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입력 2012-07-13 13:22:18 수정 2012-07-13 13:23: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