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톡톡튀는 ‘패턴+컬러 스타일?’ 똑똑한 주얼리로 패피룩 도전!

입력 2012-07-13 14:04:31 수정 2012-07-13 14:05:3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패션피플이 되고 싶다면 스타일과 TPO에 맞는 스타일링을 연출해야 한다. 이때 스타일링의 포인트를 잡아내고 패셔너블한 면모를 살려주는 아이템을 매치하는 센스가 필요하다. 패턴, 컬러 스타일링별 맞춤 주얼리로 스타일링에 격을 높여보자.

◆시원한컬러재킷! 화이트 포인트 주얼리로 분위기 UP!


여름, 재킷 스타일링이 더워 보이는 만큼 격식을 갖춘 스타일링을 표현하는데 어려움이 있기 마련. 품격 있는 모임에 참석할 땐 화려한 패턴 보다는 감각적인 컬러 스타일링으로 분위기를 살려보자. 시원한 블루 컬러의 재킷은 단정하고 세련된 분위기를 더하고 누드 톤의 하의는 은근한 여성미를 살려준다.

이때 깔끔하고 여성스러운 분위기의 게스주얼리 팔찌와 반지를 매치하면 감각적인 패션을 완성할 수 있다. 블루 컬러의 재킷과 잘 어울리는 화이트 컬러의 펜던트가 시원한 여름 분위기를 한껏 살려준다. 또한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의 반지는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더하고 체인 스트랩과 하트 펜던트가 어우러져 발랄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더해준다.

◆사랑스러운마린룩! 패셔너블한 분위기 살려주는 아이템은?



마린룩은 여름에 특히 사랑 받는 스타일링이다. 블루, 블랙 컬러의 스트라이프 패턴은 마린룩의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마린룩은 바캉스는 물론 일상에서도 캐주얼하고 발랄한 느낌을 풍겨주는 베스트 스타일이다. 이때 감각적인 분위기를 더하고 싶다면 주얼리를 활용하자.

색실과 체인 스트랩이 어우러진 게스 주얼리의 팔찌는 블랙 스트라이프와 매치했을 때 빛을 발하는 아이템이다. 앙증맞은 사이즈의 하트 펜던트는 귀여운 매력을 더해주고 감각적인 팔찌 디자인은 패셔너블한 면모를 살려준다. 여기에 스터드형 귀걸이를 더해주면 세련되고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배가 시킬 수 있다.

게스주얼리의 관계자는 “여름 스타일링은 TPO는 물론 시원하고 상쾌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요즘은 스타일링에 어울리는 주얼리를 통해 단정하거나, 쾌활한 분위기를 내려는 여성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윤지희 기자 (yjh@kmomnews.com)
입력 2012-07-13 14:04:31 수정 2012-07-13 14:05: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