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장마철 이불 빨래, 잘못하면 세균 온상?

입력 2012-07-13 14:04:50 수정 2012-07-13 14:05:2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완연한 장마철이다. 한차례 내린 비로 가뭄 해갈에는 도움이 됐다지만, 부쩍 눅눅해진 집안 공기에 몸도 마음도 축 쳐지기 십상이다.

특히 집안에서 가장 신경 쓰이는 것은 바로 퀴퀴한 옷들과 장롱이다.

장마철에는 습기가 많아지기 때문에 옷이 잘 마르지 않아 냄새나기 쉽고, 이불도 습기를 머금어 장롱 안까지 눅눅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또 심하면 곰팡이가 생겨 옷을 상하게 할 수 있고 건강까지 해칠 수 있다.

이에 세탁전문 프랜차이즈 크린토피아가 장마철의 불쾌감과 우려를 많이 경감시킬 수 있는 스마트 세탁법을 소개했다.

▲ 장마철 곰팡이·악취, 식초 한 스푼으로 해결

장마철에는 되도록 그날그날 세탁하는 것이 좋다. 땀이 밴 옷을 쌓아둘 경우 실내 습도가 높기 때문에 변색이나 악취는 물론 곰팡이가 필 수도 있다.

또한 세탁 후 건조시키는 과정에서도 곰팡이가 번식할 수 있으므로, 세탁 시 따뜻한 물로 세탁하고 마지막 헹굼물에 식초를 넣어주면 악취와 세균번식을 막고 변색 걱정 없이 오래 입을 수 있다.

단, 식초가 옷에 직접 닿지 않도록 물에 희석해서 넣어야 하며, 만약 식초를 넣는 것이 내키지 않는다면 실내건조용 세제를 사용해 세탁하는 것도 방법이다.

▲ 빨래 걷을 때 선풍기로 한 번 더 말리기

장마를 포함한 여름철에는 세탁 못지않게 건조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제대로 마르지 않아 눅눅해진 옷에서는 악취가 날 뿐 아니라, 각종 세균 번식도 활발해져 건강에 좋지 않다.

빨래는 햇볕 좋은 날 야외에서 충분히 말려주는 것이 좋지만, 장마철에는 대부분 날씨가 흐리므로 바람이 잘 통하는 서늘한 곳에서 옷이 겹치지 않도록 충분한 간격을 두고 널어 준다. 걷을 때는 선풍기로 남은 수분을 한 번 더 날려줘야 눅눅함이 없다.

▲ 장마철 이불 빨래, 잘못하면 세균 온상?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에는 평소보다 이불 빨래를 자주하게 된다. 특히 장마철에는 이불 역시 쉽게 눅눅해지기 때문에 더욱 위생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이불은 대부분 집에서 세탁하는 경우가 많지만, 장마철만큼은 전문 케어 서비스를 받는 것이 좋다. 부피가 큰 이불은 자주 세탁하는 것이 어렵고 속까지 제대로 건조되지 않아 오히려 세균 번식이 활발해 질 수 있다.

크린토피아의 ‘침구류 세탁 서비스’는 ‘3단계 이불 클리닉 시스템’을 도입한 것이 특징이다. 집먼지진드기를 제거해주는 55℃ 열풍 건조, 이불을 충분히 두드려 먼지를 털어내고 풍성함을 살려주는 텀블링 건조, 마지막으로 먼지와 집먼지진드기 등을 제거하는 강력한 흡입 단계를 거치기 때문에 이불의 때만 빼는 가정세탁과 달리 확실한 세탁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특히, 매주 목요일과 토요일은 ‘이불 세탁하는 날’로 30% 가격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 눅눅해지기 쉬운 장롱, 보송보송하게 만들기

습한 장마철, 장롱을 열다가 쾌쾌한 냄새에 인상 찌푸려진 경험은 누구나 있을 것이다. 보송보송한 장롱을 만들기 위해서는 습기와 좀벌레에 유의해야한다.

세탁하지 않은 옷을 옷장에 두면 산화작용 때문에 곰팡이가 생길 수 있으므로 꼭 세탁 후 보관하고, 가끔씩 장롱 문을 열어 선풍기 바람을 쐬어주면 곰팡이가 생기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또 장롱 밑바닥이나 옷, 이불 사이에 신문지를 한 장씩 끼워두면 습기를 빨아들이는 효과가 있어 좋다. 제습제를 넣고 싶다면 장롱 아랫부분에 놓아야 하며, 액체제품제가 쏟아져 의류에 닿게 되면 변색 경화 현상이 발생된다. 가죽제품에 닿게 되면 변색을 일으키므로 가방이나 기타 잡화에 가까이 놓지 않도록 주의한다.

이밖에 장마철은 좀벌레가 가장 활동하기 좋은 시기이므로, 라벤더나 로즈마리 잎을 말려 솜에 싸고 옷장에 넣어두면 벌레를 쫓는데 효과적이다.

크린토피아 R&D팀 박성민 연구원은 “장마철은 1년 중 가장 의류 관리가 어려운 시기”라며, “되도록 자주 세탁해 세균 번식을 막고, 건조기나 선풍기를 활용해 세탁물이 보송보송 해질 때까지 완전히 건조시키는 것이 최선”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입력 2012-07-13 14:04:50 수정 2012-07-13 14:05: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