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소형의 웰빙맘 프로젝트] 여름 보양식, 체질에 따라 먹어야 藥 된다

입력 2012-07-16 11:23:48 수정 2012-07-16 11:24: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초복이 가까워오면서 날이 많이 더워지고 있습니다.

여름철 무더위와 싸우고 나면 기력이 쇠해져 작은 일에도 쉽게 지치기 마련이지요. 자동차에 기름이 떨어지면 움직이지 않듯이 사람도 기력이 없어지면 활동이 어려운데요, 더위와 높은 습도에 지칠 대로 지친 심신을 달래는 데는 보양식만한 게 없습니다.

그렇다면 한여름 떨어진 기력을 충전할 수 있는 보양식으로는 무엇이 좋을까요?

한의학적으로 보면 여름은 1년 중 양기가 가장 왕성한 시기입니다. 그러나 인체의 양기가 피부와 상부로 몰리면서 상대적으로 몸속은 차가워지기 때문에 찬 음식을 과하게 먹게 되면 소화기능이 떨어지고 설사나 배탈이 나기 쉽습니다. 때문에 과거 우리 선조들은 무더운 복날이면 ‘이열치열’이라고 해서 뜨거운 탕을 먹곤 했는데요, 몸을 보하는 따뜻한 음식으로 건강을 챙겼던 선조들의 지혜가 엿보입니다.

여름철 대표적인 보양식으로는 삼계탕이 있습니다. 따뜻한 성질을 가진 닭고기는 여름철 냉해지기 쉬운 속을 따뜻하게 해주고, 양질의 단백질이 풍부해 땀을 흘려 부족하기 쉬운 단백질을 보충할 수 있습니다.

또 ‘동의보감’에도 닭고기는 비장과 위장을 튼튼하게 하고 골수를 강하게 하며, 허약 증세에 좋다고 나와 있을 정도로 기력 회복에 좋습니다. 다른 육류에 비해 콜레스테롤이 낮고 소화흡수가 잘 되며, 면역력을 키우는 비타민A가 풍부해서 여름철 보양식으로는 그만입니다.

그러나 닭고기는 열성식품인 만큼 땀을 잘 흘리지 않고, 평소 몸에 열이 너무 많은 분들은 적합하지 않습니다.

‘보양식’ 하면 장어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장어는 양질의 단백질과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해 원기회복은 물론 고혈압, 당뇨, 비만과 같은 성인병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또 비타민A가 일반생선보다 150배 많고, 비타민 E와 칼슘, 철분 등의 영양소가 풍부해 여성들에게도 좋은 음식입니다.

하지만 몸에 좋은 장어도 열량이 높고 콜레스테롤 함량이 높기 때문에 비만이나 고지혈증이 있는 분들은 적당량을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또 장어는 여름철 대표과일인 복숭아와 궁합이 맞지 않는데, 복숭아의 신맛을 내는 유기산이 장어의 지방이 소화되는 것을 방해해 설사 증세를 일으킬 수 있으니 같이 먹는 것은 피합니다.

바다의 산삼이라 불리는 전복은 여름철 원기회복과 자양강장에 좋습니다. 옛날 진시황제가 불로장생을 위해 장복했을 정도로 뛰어난 자양강장 식품인 전복은 필수 아미노산과 각종 무기질, 비타민이 풍부해 자양강장뿐 아니라 허약체질, 피부미용, 산후조리, 병후 회복에 효과적입니다. 또한 타우린 성분이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신장 기능을 활성화시키며, 간장의 해독 작용을 촉진해 피로 해소와 시력 회복에 좋습니다.

‘쓰러진 소에게 낙지 서너 마리만 먹이면 소가 벌떡 일어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낙지는 훌륭한 스태미나 식품입니다. 양질의 단백질과 각종 무기질이 많으며, 강장효과가 뛰어난 타우린이 풍부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고 간장을 해독시켜줍니다. 더불어 철분이 많아 빈혈을 예방해주고, 뇌기능을 돕는 DHA 성분이 풍부해 아이들이나 수험생들에게도 좋습니다.

여름철 즐겨 먹는 보양식으로 이렇게 여러 가지가 있지만, 가장 좋은 것은 자신의 체질과 맞는 보양식을 선택하는 것입니다.

체질적으로 몸이 차고 속이 냉한 소음인은 삼계탕이나 흑염소와 같이 따뜻한 성질의 보양식을, 몸에 열이 많은 소양인은 복어요리나 돼지보쌈을, 비만해지기 쉬운 태음인은 고단백 음식인 콩국수나 설렁탕과 같은 보양식을, 더위에 쉽게 지치기 쉬운 태양인은 지방질이 적은 해물류의 보양식을 드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정리>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입력 2012-07-16 11:23:48 수정 2012-07-16 11:24: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