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비오면 편의점에서 ‘OOO’ 잘 나간다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비오면 편의점에서 ‘OOO’ 잘 나간다

입력 2012-07-19 09:30:57 수정 2012-07-19 09:30: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장마기간인 지난 4일에서 18일까지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평상시 매출이 낮은 조미료, 가정용품, 잡화 등의 매출이 전월 동기 대비 큰 폭으로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가 많이 내렸던 만큼 가장 매출이 늘어난 상품은 우산이다. 지속되는 비로 인해 세븐일레븐 우산 매출은 전월보다 218.2% 증가했다. 특히 오피스 상권의 경우 가벼운 옷차림에 미처 우산을 준비하지 못한 직장인들이 편의점으로 대거 몰리면서 333.5% 높은 매출 증가를 보였다. 우산 중에서도 일회용 비닐우산과 3단우산 등 저렴하면서도 휴대가 간편한 상품이 인기가 높았는데 이 두 가지 상품의 판매 비율은 전체의 73.9%에 달했다.

비로 인해 젖은 내의를 갈아입으려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오피스 상권을 중심으로 양말 판매는 54.1%, 내의는 31.5% 증가했다. 반대로 비 때문에 스타킹을 안 신는 여성이 증가하면서 같은 기간 세븐일레븐에서 스타킹 매출은 25.2% 줄어들었다. 손수건 매출도 10.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가 오는 날씨로 인해 야외 활동이 줄어들고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관련 상품 매출도 크게 올랐다. 부침가루 매출이 60.0% 올랐고, 식용유도 29.6% 증가했다. 특히 종일 비가 내렸던 지난 주말(14~15일) 주택가 상권의 경우 각각 부침가루와 식용류 매출이 135.7%, 78.5%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류 매출의 변화도 두드러졌다. 더운 날 잘 팔리는 맥주 매출은 3.2% 감소한 반면, 따뜻한 국물이나 부침개와 어울리는 소주, 막걸리의 매출은 각각 16.6%, 17.1% 증가했다.
라면의 경우 전체 매출에선 여전히 용기면이 높지만, 같은 기간 용기면 매출은 3.5% 증가에 그친 반면 용기면은 13.5%나 증가했다.

화투, 트럼프 같은 취미용품 판매도 늘었다. 같은 기간 세븐일레븐 화투 판매량은 16.2%, 카드는 10.0% 증가했다. 살충제, 방향제, 제습제 등이 포함된 가정용품군 매출도 17.7% 상승했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장기간 비가 오면 소비자의 구매 패턴이 크게 바뀌기 때문에 관련상품의 진열과 재고 확보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1997년부터 기상정보를 이용한 날씨마케팅을 통해 상품 발주, 재고관리, 진열 등에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승연 기자 (lsy@kmomnews.com)





입력 2012-07-19 09:30:57 수정 2012-07-19 09:30: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