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11번가 ‘타운커머스’ 무형상품 본격 유통

입력 2012-07-19 10:09:17 수정 2012-07-19 10:10: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11번가는 타운커머스 기반의 무형상품 전문몰 타운11번가를 오픈한다고 19일 밝혔다.

타운11번가는 다양한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입하거나 이용할 수 있는 상품 및 서비스를 거래하는 무형 상품 전자상거래 시장이다. 전체 커머스 시장의 85%에 달하나, 온라인에서 아직 활성화되지 않은 지역 기반의 커머스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만들어진 플랫폼이다.

고객들은 타운11번가에 올라온 상품을 구매하면, 오프라인에서 해당 상품을 이용하거나 수령할 수 있는 인증번호를 휴대폰 SMS(단문메시지서비스)로 받게 된다. 해당 점포에 방문해 이를 보여주면 상품을 수령하거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타운11번가 관계자는 “생활을 쇼핑하다라는 슬로건에 걸맞게 우리 일상의 모든 서비스들을 PC와 모바일 기반의 웹에서 쇼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곳은 음식점을 비롯해 카페주점, 헤어뷰티, 여행문화, 패션쇼핑, 생활서비스, 교육오락, 배달음식 등 크게 8개의 카테고리로 구성돼 있다. 크린토피아 등 세탁이용권, 이수근 대리운전 등 대리운전 이용권, 정철어학원 등 영어학원 등록권, 피자헛 등 배달음식 이용권, 블루클럽 등 헤어이용권 등을 구매, 이용할 수 있다. 현재 6000여 판매자와 6만여 개의 상품을 확보했다. 오는 10월까지 상품 수를 10만여 개로 늘릴 계획이다.

11번가 측은 “타운커머스는 소셜커머스와 여러 가지로 구분된다. 이곳에 입점한 판매자들은 소셜커머스와 같이 단발성으로 상품을 판매하지 않는다. 직접 자신만의 가상 샵을 타운커머스 사이트 내에 만들어 할인 쿠폰을 상시 판매할 수 있다. 소셜커머스 모델은 하루 혹은 특정 기간에만 할인 행사를 진행하지만, 타운커머스 모델은 판매자들이 자율적으로 할인율과 판매기간을 조정한다”고 설명했다.

또 기존 소셜커머스와 달리 쿠폰 사용 가능 기간이 경과되면 자동으로 소비자에게 환불 조치된다. 쿠폰 구매 후 그 자리에서 즉시 사용할 수 있게 해 편의성을 높였다. 휴대폰으로 즐기는 모바일쇼핑과 결합하면 고객 만족도는 크게 상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11번가 관계자는 말했다.

타운11번가는 오픈을 기념해 블루클럽 커트 이용권(정가 7000원)을 29% 할인한 5000원에 판매한다. 전국 395개 블루클럽에서 이용할 수 있다. 구매후기를 작성하면 OK캐쉬백 5% 적립 혜택이 있다.

크린토피아 와이셔츠 세탁이용권(정가 990원)은 500원에 내놨다. 금고보관부터 법적 효력까지 보장되는 유언장 서비스(정가 31만원)는 23만1000원에 마련했다. 에어컨 청소서비스(정가 4만원)는 3만6100원, 세탁기청소서비스(정가 5만원)은 4만원에 준비됐다. 이외에도 오픈마켓 최초로 범용공인인증서 판매에도 나선다. 스카우트 취업상품권(인/적성검사, 연봉 정보, 이력서 서비스 등)도 저렴하게 준비했다.

타운11번가는 모바일에서도 접속해 사용할 수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승연 기자 (lsy@kmomnews.com)




입력 2012-07-19 10:09:17 수정 2012-07-19 10:10: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