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맛있는 유럽여행? 외식업계 유럽풍 디저트 ‘봇물’

입력 2012-07-19 17:05:08 수정 2012-07-20 10:01:3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디저트 문화가 자연스럽게 자리 잡으면서 이탈리아의 아포가토, 독일의 바움쿠헨, 벨기에의 벨지안 초콜릿 등 디저트의 본고장인 유럽식 디저트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따라 패스트푸드점을 비롯해 패밀리 레스토랑, 커피전문점 등 외식업계에서도 유럽풍 디저트 메뉴를 내놓으며 고객 유치에 나섰다.

▲ 아포가토는 시원한 아이스크림 위에 뜨거운 에스프레소를 얹어 먹는 이탈리아 정통 디저트다.

버거킹은 더위를 시원하게 날려줄 여름철 커피메뉴로, 따뜻한 커피와 시원한 아이스크림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아포가토’를 선보이고 있다. 진한 에스프레소와 달콤한 아이스크림이 식사 후 자칫 텁텁해지기 쉬운 입안을 깔끔하게 정리해준다.

이 외에 버거킹은 ‘선데 아이스크림’과 ‘아이스 아메리카노’ 등 6가지의 인기 디저트 메뉴를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는 디저트 라인 ‘스낵킹즈’도 선보이고 있다.

▲ 바움쿠헨은 달콤한 이스트 반죽으로 만든 독일식 케이크로, 자르면 나무 나이테와 비슷한 모양이 나오며, 부드러워서 접시에 놓고 생크림을 고루 섞어 먹는 것이 특징이다.

디저트&커피 망고식스에서는 독일식 바움쿠헨에 망고 아이스크림을 곁들인 ‘망코쿠헨’ 디저트를 제공하고 있다. 시원한 아이스크림과 함께 즐길 수 있어 여름철 다양한 맛의 디저트를 즐기고 싶어 하는 여성들에게 인기 메뉴.

또한 망고식스는 생크림과 너트를 함께 즐길 수 있는 ‘너트쿠헨’, 베리의 상큼함이 느껴지는 ‘베리쿠헨’도 함께 판매 중이다.

▲ ‘브라우니’는 다크초콜릿의 진한 맛과 밀크초콜릿의 부드러운 맛이 조화를 이루면서 호두의 고소함이 느껴지는 디저트다. 기호에 따라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더할 수 있어 여름철 디저트로 알맞다.

디저트 카페 투썸은 최근 고객 주문 시 바로 만들어주는 브라우니 메뉴 ‘플레이팅 디저트’를 출시했다. '플레이팅 디저트'는 디저트를 식감을 살린 비주얼로 접시에 담아 주는 것(플레이팅)으로, 고객이 주문하면 쇼케이스 내부 사기 그릇에 진열된 디저트를 스쿱으로 자연스럽게 떠 고객용 접시에 담고, 먹음직스럽고 예쁘게 데코레이션을 추가해 제공한다.

▲ 벨기에 정통 초콜릿의 진한 맛을 시원한 음료로 즐길 수 있다?

할리스커피 ‘벨지안 초코칩 할리치노’는 오랜 전통의 초콜릿 산지인 벨기에에서 공수한 리얼 초콜릿을 담은 것이 특징이다. 기존 제품인 ‘럼바 할리치노’보다 코코아함량이 약 30%가량 더 높으며 초콜릿과 아몬드, 얼음을 함께 갈아 한층 깊은 맛을 선사한다. 정통 고급 초콜릿을 시원하게 즐기며 무더운 여름의 피로를 푸는 데에는 제격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입력 2012-07-19 17:05:08 수정 2012-07-20 10:01: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