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세븐일레븐, 아이스크림 가격인하 ‘최대 40%’

입력 2012-07-24 18:07:03 수정 2012-07-24 18:08: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세븐일레븐이 아이스크림 가격을 자체적으로 인하한다. 25일부터 아이스크림 판매 상위 상품 7종에 대해 최대 40%까지 가격을 일제히 낮춘다고 밝힌 것.

대상 품목은 설레임, 월드콘, 더블비안코, 스크류바 등 편의점에서 판매 비중이 높은 상품들이다. 세븐일레븐에서 이들 상품이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25.9%에 달한다.

이에 따라 설레임의 경우 1600원에서 7년 전 가격인 1000원으로, 스크류바는 900원에서 600원으로 각각 내려간다.



아이스크림 가격을 자체적으로 인하한 것은 편의점업계에서 세븐일레븐이 처음이다.

세븐일레븐은 지난 2010년 12월 라면, 소주 등 총 9품목에 대해 최대 24.1%, 2011년에는 7월 과자, 음료 등 총 8품목에 대해 최대 16.7% 가격을 낮춘 바 있다.

또 지난해 8월 한국소비자원은 주요 생필품 가격조사를 통해 가장 저렴한 가격의 편의점으로 세븐일레븐을 선정한 바 있다.

김상엽 세븐일레븐 상품팀장은 “편의점 고객들이 비싸다고 느끼는 경우가 많았던 아이스크림을 이번 3차 가격인하 대상 상품으로 결정하였다”며 “기존 가격인하 상품들의 판매량이 인하 전 보다 30% 가량 늘어난 만큼 향후 아이스크림도 보다 많은 고객들이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승연 기자 (lsy@kmomnews.com)



입력 2012-07-24 18:07:03 수정 2012-07-24 18:08: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