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미니믹스 마케팅, 싱글족 지갑 연다

입력 2012-07-24 09:27:52 수정 2012-07-24 18:02: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싱글족을 대상으로 한 미니믹스(Mini mix, 소량 맞춤형 묶음) 제품 판매가 유통시장의 새로운 대세로 떠올랐다.

지난 달 5천만명을 돌파한 우리나라 인구 중 1인 가구 수는 23.9%로 네 집 중 한 집은 싱글족이다. 이들은 주거문화 외에 소비문화에서도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 기존 대형 할인마트식 소품종 묶음 대량 소비가 아닌 다품종 묶음 소량 소비 형태가 각광을 받고 있는 것. 이에 유통업계에서는 트렌드를 겨냥한 마케팅 상품개발이 한창이다.

쿠팡은 미니믹스 순창 장아찌 딜을 오는 19일까지 진행 중이다. 기존과 같은 킬로그램(kg) 단위 구성이 아니라 한두 번 먹을 수 있는 양으로 줄이고 마늘, 무, 감 장아찌 등 다양한 종류로 구성했다. 품목별로 원하는 수량만큼 구매가 가능해 저렴하다는 이유로 불필요하게 많이 묶여있는 제품을 살 필요가 없다.

쿠팡 측은 “싱글족들이 소량씩 다양한 장류 음식을 맛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번 딜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생선구이, 고기류, 과일차 등을 미니믹스로 구성해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옥션은 소분화, 저용량, 저단가를 콘셉트로 생필품을 800원에 판매하는 800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다. 박스 단위, 대용량 상품 위주의 판매가 아닌 여러 종류의 상품을 낱개 단위로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싱글족들이 자주 사용하는 세제, 주방용품 등 생필품들을 상품규모에 상관없이 묶음 판매하며 1만원 이상 구매하면 무료 배송한다.

싱글족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아이디어 미니믹스 제품도 속속 출시되고 있다. 풀무원은 두무 한모를 4등분해 개별 포장한 소형 포장두부를 선보였다. 1등분이 찌개 1인분에 적당한 양으로, 요리와 보관이 간편한 것이 특징이다. LG생활건강은 세제를 커피믹스 형태로 낱개 포장한 제품을 출시했다. 세제가 굳지 않아 관리가 용이하고 공동 세탁시설 사용 시에도 편리해 싱글족에게 알맞다.

이러한 싱글족을 대상으로 한 미니믹스 제품은 생필품에 그치지 않고 더욱 다양하게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젊은 층뿐 아니라 노인 싱글족도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등 싱글족의 형태도 더욱 세분화될 것이기 때문.

김홍직 쿠팡 상품기획팀 실장은 “식료품, 생필품에서 시작된 싱글족 소비시장이 거의 모든 소비영역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핵심 소비층으로 떠오른 싱글족을 사로잡기 위한 유통업계의 미니믹스 경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승연 기자 (lsy@kmomnews.com)



입력 2012-07-24 09:27:52 수정 2012-07-24 18:02: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